[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중국 시장에 진출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웹툰·웹소설 등 콘텐츠 제작사와 작가에게 ‘중국을 자극할 우려가 있는 언행을 자제하라’고 요구하는 등 사전 검열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콘텐츠 제작사에 ‘중국 부적절한 발언 자율심의 가이드’를 발송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중국 법률·법규·정책·업종규범 등 규정에 근거, 중국내 부적절한 발언·행위로 성립되기 쉬운 사항을 전달한다”며 숙지를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이드엔 ▲온·오프라인에서 대만·홍콩·티베트 독립 지지·지원 ▲중국과 중국인을 모욕하는 언행 ▲역사적 사실을 왜곡·모욕하거나 영웅 열사를 비방 ▲역사·풍속·문화·의복 문제 등 한중간 민감한 문제에 대한 공개 논쟁에 지지·지원 등 항목이 포함됐다.

이 같은 사실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확산되면서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중국이 문화 동북공정으로 역사 왜곡 논란이 끊이지 않은 가운데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사전검열에 나섰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당사가 중국 현지 가이드를 통해 검열을 요청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가이드는 중국 정부나 회사 차원의 공식 가이드가 아니며, 당사가 검열을 하거나 하고자 했던 의도를 가진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다만 가이드에 대해서는 “최근 중국 내 전반적인 콘텐츠 시장 규제가 강화되면서 의도하지 않은 작은 표현이 큰 오해로 번져 작품이 불이익을 받는 사례들을 보았고, 이에 따라 사전에 참고할 수 있도록 정보 제공 차원에서 공유된 것”이라고 밝혔다.

사측은 “본격적인 중국 사업을 앞두고 당사와 그동안 함께 노력을 해오셨던 CP 및 작가님들께서 불이익을 받는 사례는 없길 바라던 당사의 노파심이 오히려 불필요한 오해를 일으킨 데 대해 사과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