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네시아·필리핀·베트남·태국…1분기 동안 전년비 12%↑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동남아시아 스마트폰 시장은 8월과 9월 동안 코로나19 감염률이 하락하며 올 3분기에는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동기대비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동남아시아 스마트폰 시장으로는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태국 등이 있다.

23일(현지시간)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동남아시아 4개국 기준 올해 3분기와 4분기 전망을 공개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6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동남아시아 4개국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동기대비 12% 증가했다. 특히 베트남 시장은 전년동기대비 26% 증가하며 4개국 가장 높은 성장치를 보였다.

올 1분기 기준 동남아시아 4개국에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한 브랜드는 오포다. 22%로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19%로 2위에 올랐다. 비보와 샤오미가 각각 16%와 13로 3위와 4위를 기록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성장세에 힘입어 3분기는 주요 4개 국가 출하량이 20% 이상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8월과 9월에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하면서 9월부터 베트남을 비롯한 주요 생산시설이 가동을 재개하며 수요를 충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5세대(5G) 이동통신 확장도 눈에 띈다.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가장 성숙한 시장 중 하나인 태국은 지난 1분기 동안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에서 5G 스마트폰이 차지하는 비중은 30%였다. 남은 3분기와 4분기에도 5G 인프라 확장에 계속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한편 동남아시아 4개 국가에서 샤오미가 입지를 넓히고 있다. 샤오미는 기존 동남아 4개국 내에서 38개 매장을 두고 있었지만 연내 100개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