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조연설 중인 세일즈포스 CEO 마크 베니오프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고객관계관리(CRM) 기업 세일즈포스는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된 글로벌 연례행사 ‘드림포스 2021’이 성황리에 진행됐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행사는 세일즈포스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세일즈포스 플러스’를 통해 송출됐다.

3일간 진행된 드림포스 2021에서는 ▲슬랙을 통한 디지털 본사 구축 ▲메르세데스-벤츠, 페덱스를 포함한 고객 혁신사례 ▲IDC 연구조사에 기반한 세일즈포스 이코노미의 진화 ▲세일즈포스가 지향하는 탄소중립과 지속가능성 등의 아젠다가 발표됐다.

많은 이목이 집중된 것은 업무 협업 툴 ‘슬랙’ 인수에 대한 내용이다. 마크 베니오프 세일즈포스 최고경영자(CEO)는 슬랙의 기능을 자사 ‘커스터머 360’에 통합한 ‘슬랙 퍼스트 커스터머 360’을 선보였다. 영업, 서비스, 마케팅, 커머스 등 업무 분야에서 업무 수행을 위해 필요한 협업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마케팅 분야에서는 데이터 시각화 및 분석을 지원하는 데이토라마(Datorama)와의 연동을 바탕으로 마케터가 캠페인 데이터를 보다 정교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것이 세일즈포스의 설명이다. 세일즈포스의 협업 툴인 큅(Quip) 또한 슬랙과 통합되어 워드 프로세싱, 스프레드시트 문서에 대한 액세스를 지원하게 된다.

슬랙의 CEO 스튜어트 버터필드는 “고객은 슬랙의 신규 기능을 통해 애자일한 업무가 가능한 디지털 본사(Digital HQ)를 구축할 수 있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슬랙 예시


글로벌 자동차 제조기업 메르세데스-벤츠의 세일즈포스 도입사례 발표도 이뤄졌다. 올라 칼레니우스 벤츠 CEO는 세일즈포스 CRM 도입을 통해 대리점에서 판매된 차량 정보 및 특징과 차량 인도 일정 등 상세 내용을 통합해서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전했다. 글로벌 물류업체 페덱스(FedEX)의 사례 발표도 이어졌다.

세일즈포스는 알리바바 클라우드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중국 커머스 생태계 지원 방침도 밝혔다. 중국 시장에 특화된 ‘세일즈포스 소셜 커머스’로 ▲고객 주문 관리 시스템(OMS) ▲제품 정보 관리 시스템(PIM) ▲배송관리 등의 기능을 알리바바 클라우드에 제공할 예정이다.

마크 베니오프 세일즈포스 CEO는 “세일즈포스가 오늘과 같이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다양한 산업에서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혁신가를 의미하는 트레일블레이저들 덕분”이라며 “세일즈포스는 고객이 팬데믹을 극복하기 위해 필요한 회복탄력성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디지털 역량 확보를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