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제품 행사 앞두고 '아이폰14 시리즈' 공개되기도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애플이 아이폰 등 내부 정보 유출자에 대한 경고 수위를 높였다.

22일(현지시간) 더버지에 따르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주 유출과 관련된 이메일을 발송했다.

이메일에서 팀 쿡 CEO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있었던 글로벌 직원 회의를 언급했다. 회의에서 오간 일부 내용이 기자들에게 유출된 것. 팀 쿡 CEO는 “유출자를 식별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기밀 정보를 공개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유출한 사람은 더 이상 애플 사람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애플은 스티브 잡스 CEO 시절부터 신비주의를 고수하고 기밀 유출자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2017년에는 ‘아이폰X’ 관련 내용을 외부에 공개한 엔지니어 등 정보를 유출한 직원 29명을 해고하기도 했다.

애플의 노력에도 유출은 계속되고 있다. 최근에는 ‘애플 스페셜 이벤트’를 앞두고 내년 출시 예정인 ‘아이폰14 시리즈’ 예상 렌더링이 공개되기도 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