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카카오페이 코스피 상장이 또 한 번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금융 당국에 의한 '카카오 규제 쇼크'이후 갈수록 힘이 빠지고 있는 카카오페이로선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카카오페이는 증권신고서 정정범위와 상장일정 등에 재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29~30일로 예정된 기관 수요예측 일정의 경우도 연기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페이의 상장 일정이 늦춰지고 있는 이유는 금융당국의 빅테크 기업에 대한 '기울어진 운동장' 바로잡기 정책이 사실상 카카오를 정조준하고 있기 때문이다.  

카카오페이 등 빅테크 업체들은 플랫폼을 통해 개인의 특성에 맞는 보험상품을 추천해주는 배너 및 별도 코너 등을 운영했다. 이전까지는 이를 ‘광고’로 판단해 플랫폼 안에서 금융상품 가입이 이뤄지면 해당 금융사들로부터 수수료를 받는 수익구조를 가져갔다. 

카카오가 대중에게 갖는 신뢰를 기반으로 금융사들은 해당 플랫폼에 금융상품을 설계, 판매하고 광고비 명목으로 카카오에 금융사가 비용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보험업계의 경우 교보생명을 시작으로 신한생명 등 보험업계에 전 방위적으로 확산된 영업 기법이기도 하다. 

하지만 일단 이러한 영업방식에 제동이 걸린만큼  카카오페이로선 새로운 수익모델 설계를 위한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이는 앞서 상장을 위해 제출한 증권신고서도 수정이 불가피하다. 

기존에 카카오페이의 수익모델 구조를 기반으로 한 매출 모델 및 성장률이 산출됐다면 이제는 금융당국의 개입 이후 새로운 영업방식 발굴과 이를 반영한 매출 모델 및 성장률이 다시 계산돼야한다는 게 시장의 지적이다. 

이 때문에 당초 예정됐던 카카오페이의 상장 일정도 현재로선 지켜지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카카오페이는 운전자 보험, 반려동물 보험, 해외여행자 보험 등 일부 보험 상품 판매를 잠정 중단한 상태다. 

여기에 상장 일정까지 미뤄지면서 카카오페이의 성장 로드맵에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무엇보다 금융당국의 규제가 어디까지 확대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카카오페이로선 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