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갤럭시A 시리즈 전 제품에 '광학식손떨림보정' 적용 가능성도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삼성전자의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A 시리즈’ 신제품에 1억800만화소 카메라 모듈이 포함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6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샘모바일은 내년 상반기 출시를 앞둔 삼성전자의 갤럭시A73에 1억800만화소 카메라가 탑재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갤럭시S20울트라’에 처음 1억800만화소 카메라를 적용했다. 이후 ‘갤럭시노트20울트라’와 ‘갤럭시S21울트라’에도 같은 화소의 카메라를 장착했다.

또 내년부터 삼성전자는 앞으로 출시할 갤럭시A 시리즈 전 제품 메인 카메라에 광학식손떨림보정(OIS) 기능 적용할 가능성도 있다. OIS는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할 때 흔들림을 줄이고 좀 더 선명하게 나타낼 수 있다는 장점을 지녔다. 현재 OIS가 적용된 모델은 ‘갤럭시A52S 5세대(5G) 이동통신’과 ‘갤럭시A72’ 등이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 ‘갤럭시S21팬에디션(FE)’을 공개할 계획이다. FE는 ‘갤럭시S 시리즈’보다 가격을 낮춘 라인업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장애인 접근성 높인다…수어상담서… LG전자, 장애인 접근성 높인다…수어상담서…
  • LG전자, 장애인 접근성 높인다…수어상담서…
  • 삼성도 참전…늘어나는 국내 멀티쿠커 시장, 왜…
  • LG전자, “화질은 올레드TV”… 예술 마케…
  • [르포] '뉴트로+신기술', LG전자가 마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