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中그레이트파워 유상증자 350억원 투자 지분 4.8% 확보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 원재료 안정적 확보를 위해 중국 제련업체 지분을 인수했다.

LG에너지솔루션(대표 김종현)은 중국 ’그레이트파워 니켈앤코발트 머티리얼즈‘ 유상증자에 참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회사는 2006년 설립한 제련업체다. 2023년 배터리용 활산니켈 양산이 목표다. 공장을 건설 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약 350억원을 투자해 이 회사 지분 4.8%를 인수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3년부터 6년 동안 이 회사가 생산한 니켈 총 2만톤을 공급받게 된다. 전기자동차(EV) 약 37만대에 들어갈 수 있는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물량이다.

니켈은 배터리 양극재 원료다. 양극재는 배터리 용량과 출력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배터리 재료비 약 40%를 차지한다. 니켈 비중을 높일수록 에너지 밀도가 올라간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3세대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A) 배터리를 내년 상반기 생산할 계획이다. 니켈 함량 80~90% 코발트 함량 5% 이하 배터리다. 하이니켈 배터리라고도 부른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