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스마트파크1 통합생산동 3개 라인 1차 가동 시작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가 창원사업장을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한다. 8000억원을 투자한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1 통합생산동 1차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LG전자는 창원사업장 명칭을 LG스마트파크로 변경했다. 창원사업장은 2곳이다. 창원1사업장은 주방가전 창원2사업장은 리빙가전을 담당했다. LG전자는 창원1사업장을 ‘LG스마트파크1’ 창원2사업장을 ‘LG스마트파크2’로 명명했다.

LG스마트파크1에는 2024년까지 총 8000억원을 투자한다. 연면적 33만6000제곱미터(㎥) 규모다. 통합생산동과 창고동 2개동에 6개 생산라인이 들어간다.

이번 1차 준공은 통합생산동과 3개 라인에 해당한다. LG전자는 1차 준공과 함게 1단계 가동에 착수했다. 3개 라인에서 냉장고 정수기 등을 생산한다. 6개 라인이 모두 돌아가면 생산능력(캐파)은 최대 200만대에서 300만대 이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신축 통합생산동은 공정 자동화율을 높였다. 빅데이터 기반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했다. 딥러닝 기반 사전 품질 예측 시스템을 구축했다. 물류 체계도 개선했다. ▲지능형 무인창고 ▲고공 ▲컨베이어 등 입체 물류 기반 자동공급 시스템 등을 적용했다. 또 LG유플러스가 5세대(5G) 이동통신 전용망을 설치했다. 5G 물류로봇(AGV)를 운용한다. 자재 운반용으로 활용한다.

LG전자는 LG스마트파크 사례를 세계 LG전자 생산공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 인프라를 구축한 대한민국 창원을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시장 공략의 핵심 기지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