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가상자산 과세 유예, 기재부 허락받을 필요 없어…국회서 처리할 것"

2021.09.16 11:16:50 / 박현영 hyun@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획재정부의 내년도 가상자산 과세 강행 방침과 관련, 현실을 무시한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16일 노 의원은 “가상자산에 대한 과세 유예는 기재부 허락을 받아야 하는 사항이 아니고 입법으로 결정될 사항”이라며 “현실적으로 과세 시스템이 완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하게 내년도 과세를 강행할 경우, 정부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릴 뿐 아니라 탈세만 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개정된 세법에 따르면 가상자산 투자로 얻은 소득은 내년부터 기타소득으로 분류해 과세하도록 돼있다. 그러나 해외 거래소 간 거래나 개인간(P2P) 거래의 과세 자료 확보가 사실상 어려운 만큼, 과세 사각지대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또한 가상자산 소득을 미술품 거래와 같은 우발적 일시적 소득에 부과하는 기타소득으로 분류하는 게 적절치 않다는 목소리도 꾸준히 나왔다.

이에 노 의원은 가상자산 과세 시점을 1년 유예하고, 관련 소득도 금융자산으로 분류하여 세금을 인하하는 법안을 대표발의했다. 해당 법안은 현재 상임위원회에 계류돼있는 상황이다.

노 의원은 “관련 과세 인프라가 충분히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가상자산에 대한 과세 유예는 이미 선택이 아닌 필연적 사항” 이라며 “가상자산에 대해 미술품 거래처럼 세금을 매기겠다는 시대착오적 판단도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과세 유예와 실질 세금을 인하하는 관련 법이 현재 상임위에 계류되어 있는만큼, 정기 국회내에 처리될 수 있도록 동료 의원들을 적극적으로 설득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LG, 잠실야구장에서 ‘부산엑스포’ 응원전
  • [르포] 이번엔 잠실…애플스토어 4호점, 차…
  • LG전자, ‘디오스 오브제컬렉션 무드업’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