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아비바코리아 오재진 대표

바야흐로 구독 경제의 시대가 도래했다. 지난 10년 간 넷플릭스, 스포티파이, 어도비 클라우드와 같은 구독 모델이 우리의 일상과 비즈니스를 조금씩 파고들더니 이제는 필수적인 존재가 됐다. 

최근 구독 경제가 미국과 유럽 뿐만 아니라 세계 전역의 모든 분야에서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점을 고려했을 때, 광범위하고도 유연한 구독 모델의 다양한 매력이 기업과 개인 모두에게 더욱 강력하게 다가오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최근 소프트웨어(SW) 업계에서도 구독 모델은 기존의 영구 라이선싱 모델에 반향을 일으키며, 기업이 파트너 또는 고객과 함께 일하는 방식을 완전히 변화시켰다.

기술 시장조사기관인 ARC 자문그룹은 기업 자산 관리 및 현장 서비스 관리 SW 시장이 글로벌 전환을 주도하는 동시에, 산업 자동화 SW 시장에서 향후 5년 간 구독 모델이 기존 SW 대비 4배에 가까운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혁신적인 기술을 빠르게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의 니즈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구독모델의 다양한 매력 중 먼저 SW 구독은 기업이 필요한 서비스에 대한 값만 지불해 지출을 분산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라이선스와 차이가 있다. 

이러한 유연성은 현금 흐름을 관리하고자 하는 기업에게 큰 경제적 이점으로 작용한다. 이렇게 완전한 라이선스를 구매하는 대신 구독 모델을 사용할 경우, SW 사용의 초기비용이 훨씬 저렴하다. 사용 첫해에 총 라이선스 비용의 극히 일부만 지불해도 되기 때문이다. 

즉, 기업은 SW 구매 비용을 설비투자비용(CAPEX) 대신 운영비용(OPEX)으로 처리하고 기존 예산은 다른 지출항목에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보다 우선순위의 프로젝트에 자금을 투입할 수 있게 되어 더욱 효율적인 자금 운용이 가능하다. 

또, 기업은 구독모델을 통해서 전례 없는 혁신기술을 더 쉽게 더 저렴한 가격으로 사용할 수 있음은 물론 유연성, 확장성 및 빌트인 고객 지원 서비스까지 함께 누릴 수 있다. 원하는 서비스에 대해서만 비용을 지불하고, 니즈에 따라서 구독 범위를 변경하거나 확장하는 등 서비스를 유연하게 관리할 수도 있다. 

이에 더해 서비스 공급자는 기업이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는 동안 사이버 보안을 완벽하게 관리해 기업의 위험부담을 감소시킨다. 궁극적으로 모든 기업은 사업 규모와 관계없이 민첩하고 유연한 구독 서비스를 활용해 안전한 환경에서 운영을 최적화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자사의 구독 서비스의 경우, 혁신 기술에 대한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지원할 뿐 아니라 사용 중인 SW에 기능이 추가되는 즉시 추가 구매없이 해당 기술을 자동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산업용 사물인터넷(IoT) 아키텍처와 클라우드 드라이브 원격 엣지 관리부터 멀티 사이트 제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모델을 간편하고 유연한 구독 모델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 것이다.

이와 같이 구독 모델은 기업이 SW 도입 시 마주하는 장벽들을 무너뜨림으로써, 복잡하고 부담스러운 예산 수립 프로세스를 거치지 않고도 혁신 기술을 빠르게 적용하고 변화하는 시장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구독기반 SW를 활용하는 경우, 시장을 선도하는 다양한 기술 솔루션을 온프레미스 환경 또는 클라우드 환경 모두에서 하나의 서비스로도 이용할 수 있다. 

덕분에 기업은 웹, 모바일, 클라우드 및 데스크톱과 같은 다양한 플랫폼에서 시스템을 유연하게 모니터링하고 운영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조직의 요구사항이 변화함에 따라 데이터 포인트나 사용 용량을 조정하고 확장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다수의 아키텍처를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므로 다양한 산업 애플리케이션에서 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범위가 크게 향상되고 단순화된다. 

프로토타이핑, 설계, 커미셔닝 및 확장 단계 등과 같이 프로젝트 주기 내 어느 시점에서든 솔루션 아키텍처를 조정할 수 있는 유연성도 갖출 수 있다. 구독 모델이 하드웨어에 구애 받지 않는 개방형 솔루션이라고 일컬어지는 이유다.

이처럼 다양하고 강력한 장점을 가진 구독 모델이 글로벌 메가트렌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상업적, 구조적, 기술적 장점이 한 데 통합된 구독 모델은 기업이 세계적인 수준의 기술을 각각의 조건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앞으로도 산업 SW 분야에서 우위를 선점할 것으로 예상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