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사실상 카카오 지주회사로 평가받는 케이큐브홀딩스 자료를 제대로 신고하지 않았다는 혐의로 정부 조사를 받는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 사무처는 카카오 창업자이자 동일인(총수)인 김범수 의장의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 관련, 최근 카카오 및 케이큐브홀딩스 본사를 현장조사 했다.

공정위 사무처는 카카오가 최근 5년간 제출한 지정자료에서 케이큐브홀딩스 관련 자료가 누락되거나 허위보고된 정황을 포착, 직권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기업집단은 매년 공정위에 계열사·주주·친족 현황을 담은 지정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이 과정에 허위제출이나 누락이 있으면 공정위는 사안에 따라 고발할 수 있다.

2007년 1월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등을 목적으로 설립된 케이큐브홀딩스는 김 의장이 주식 100%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카카오의 2대 주주여서 사실상 카카오의 지주회사로 평가받는다.

케이큐브홀딩스는 임직원 7명 중 대부분이 김 의장의 가족으로 구성돼있다.

공정위는 조사를 마치고 이르면 연내 전원회의에 안건을 상정해 제재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