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올해 하반기 기업공개(IPO) 시장의 최대어로 꼽혔던 카카오페이의 행보가 난기류에 빠졌다.

카카오페이는 핵심적인 수익 모델중 하나인 금융상품 비교 금리 광고가 금융 당국에 의해 제지를 당했고, 카카오의 문어발식 확장에 따른 중소영세업종의 폐해가 부각되면서 시장의 여론도 비우호적으로 흐르고 있기 때문이다. 

카카오페이의 IPO를 통해 동반 상승을 기대했던 핀테크 업계는 갑작스런 카카오 쇼크로 인한 난기류가 핀테크 업계 전반으로 확대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실제로 카카오의 행보는 이미 조심스러워졌다. 지난 10일, 카카오페이는 그동안 현대해상, DB손보, KB손보 등 6개 보험사와 제휴해 제공해왔던 자동차 보험료 비교 가입 서비스를 오는 24일 이후부터는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금융 당국이 금융상품 추천·비교 서비스를 '중개'로 판단한데 따른 후폭풍이다. 

그동안 카카오페이는 올해 10월 중순을 목표로 IPO를 준비해왔다. 현재로선 카카오페이의 IPO일정에는 공식적으로 변동이 없는 상태지만 흥행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이달말 공모가를 결정하고 10월 초순에 일반 청약에 들어갈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의 예정 공모가는 6만~9만원 수준으로, 시가총액은 20조 안팎으로 추산돼왔다.

하지만 카카오페이의 핵심 수익모델중 하나가 이번에 ‘불확실성’으로 돌변하면서 기존에 산정됐던 카카오페이의 기업가치에도 변화가 불가피하게 됐다. 

이번 악재를 반영해 카카오페이의 기업 가치를 기존보다 어느정도 디스카운트(할인)할 것인지 구체적인 액수를 제시한 증권사는 아직 없다. 다만 분명한 것은, 불확실성이 돌출된 상황에서 기존 논리대로 카카오페이의 공모가를 확정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이 때문에 증권업계 일각에선 카카오페이가 IPO를 연기할 수 있다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카카오 입장에선 최근의 비우호적인 시장 여론이 부담이다. 더구나 카카오페이가 상장을 목표로 하는 10월은 본격적인 국정감사의 계절이다.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여야 모두 중소상공인의 표를 의식해 한 목소리로 카카오를 강하게 질타할 가능성이 높다.  

현재로선 소나기는 일단 피하는 식으로 IPO 일정을 연기할 수도 있겠지만 이것도 사실은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이미 한차례 연기된 전례가 있기때문이다. 상장예비심사 효력 상실 등의 변수를 고려하면 연내 상장이 어려울 수 있기때문에 마냥 연기할 수도 없는 입장이다. 

여러 상황을 고려했을 때 카카오페이가 당장 묘수를 찾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성공적으로 상장한 카카오뱅크와 함께 올해 10월 카카오페이의 성공적인 IPO를 통해 금융권 쌍두마차를 완성하려면 카카오의 전략이 중대한 시험대에 올랐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