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는 2025년 29만톤 생산능력 확보…세계 최대 수준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에코프로비엠이 글로벌 양극재 선두 자리를 노린다. 생산능력과 품질을 빠르게 높여 일본 스미토모메탈마이닝(이하 스미토모), 벨기에 유미코아 등을 위협하고 있다.

9일 에코프로비엠은 SK이노베이션과 10조1000억원 규모 하이니켈계 니켈·코발트·망간(NCM) 양극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간은 2024년부터 2026년까지다.

양사는 지난해 2월 2조7000억원 수준 계약을 맺은 바 있다. 기한은 2020년부터 2023년까지다. 이번 거래는 금액은 3배 이상 늘고 일정은 4년에서 3년으로 줄었다. 전기차 시장 성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공급량이 대폭 늘었다.

에코프로비엠은 SK이노베이션 수요 대응을 위해 증설에 나선 상태다. 지난 5월 전용라인 ‘CAM5N’ 시설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2개 라인으로 이뤄지며 총 생산능력은 연간 2만8800톤이다. 오는 2023년 하반기 양산 예정이다. 신규 계약 시점과 맞물린다.

또 다른 대형 고객사 삼성SDI와도 교류가 활발하다. 삼성SDI에 제공하는 양극재 물량을 공개되지 않았으나 SK이노베이션 못지 않을 것으로 추정된다.

양사는 작년 합작법인(JV) 에코프로이엠도 설립했다. 같은 해 에코프로이엠은 삼성SDI 전용공장 ‘CAM6’ 착공에 돌입했다. 2022년 1분기 양산 예정이다. 오는 10월부터는 2번째 공장 ‘CAM7’ 공사를 시작한다. 이를 위해 지난달 19일 2520억원 투자하기로 했다. CAM7 생산능력은 5만4000톤이다.

에코프로비엠은 차세대 양극재 개발 및 생산도 진행 중이다. SK이노베이션에 니켈 함량 90%의 NCM9 양극재를 납품한다. 현존 최대 고밀도 제품이다. 이는 포드가 내년 출시할 전기트럭 ‘F-150 라이트닝’ 배터리 생산에 활용된다.

삼성SDI에는 니켈 함량 88% 니켈·코발트·알루미늄(NCA)을 제공 중이다. 망간 대신 알루미늄을 투입해 에너지밀도 및 안정성을 향상시킨 양극재다. 삼성SDI가 BMW 등 전기차에 탑재할 ‘젠5’ 배터리에 쓰인다.

일련의 과정을 통해 에코프로비엠은 세계 최대 양극재 회사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다. 오는 2025년까지 연간 생산능력 29만톤 및 8조원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다. 예정대로면 현재 1위 스미토모와 견줄 수 있게 된다. 우선 2~3년 내로 하이니켈 분야 1위 등극이 목표다.

에코프로비엠 관계자는 “이번 SK이노베이션과의 계약을 통해 회사의 하이니켈 양극재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며 “고객사와 중장기 협력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용 양극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에코프로 그룹은 양극재 수직계열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에코프로비엠에 이어 ▲에코프로씨엔지(리사이클) ▲에코프로에이피(고순도 산소·질소) ▲에코프로이노베이션(수산화리튬) ▲에코프로지이엠(전구체) 등으로 이어지는 ‘무한 루프’ 구조를 구축 중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