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CE, 뉴욕·텍사스 3GW ESS 구축…2025년 미국 1위 목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SK E&S가 에너지솔루션 시장에 진출했다. 미국 키캡쳐에너지(KCE)를 인수했다.

SK E&S(대표 유정준 추형욱)는 KCE 지분 약 95%를 인수했다고 9일 밝혔다. SK E&S는 지분 인수와 추가 투자에 6억달러(약 7000억원)를 투입했다.

KCE는 미국 그리드솔루션 업체다. 2016년 사업을 시작했다. 약 3기가와트(GW)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구축했다. 뉴욕과 텍사스주에서 서비스를 하고 있다.

그리드솔루션은 재생에너지 활용에 따르는 전력공급 변동성과 전력망 불안정성을 보완한다. ESS를 송전망과 배전망에 연계해 전기 공급을 일정하게 유지한다. 인공지능(AI)을 접목해 전력량을 분석한다.

컨설팅업체 우드맥킨지에 따르면 미국 ESS 기반 그리드솔루션 산업은 올해 약 6GW 규모에서 2030년 약 76GW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SK E&S는 SK그룹 배터리 및 소프트웨어 역량을 KCE에 결합해 2025년까지 KCE를 미국 그리드솔루션 1위 세계 선두권 업체로 키울 방침이다.

유정준 SK E&S 대표는 “세계적으로 탄소중립 실현이 시급한 과제인데 에너지 생산부문에서만 이를 해결하려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라며 “KCE의 에너지솔루션 서비스를 통해 잉여 전기를 활용하는 등 전기 공급의 효율성을 높이고 소비자의 효율적 전기 사용을 극대화한다면 온실가스 감축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