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네이버와 카카오 주가가 8일 장중 급락세를 보였다. 국정감사를 앞두고 최근 정치권의 규제 움직임이 거세진 결과로 풀이된다. 거침 없이 상승 곡선을 그리던 두 기업이 하락 국면에 접어들까 주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종가 기준 카카오는 전거래일 대비 10.06%(1만5500원) 하락한 13만8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네이버도 전거래일 대비 7.87%(3만5000원) 내린 40만95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는 장중 13만6500원, 네이버는 40만8000원까지 내려가기도 했다.

이 같은 흐름은 정치권에서 인터넷 플랫폼 기업을 향한 규제가 본격적으로 논의되면서 시작됐다.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온라인플랫폼에 대한 불공정거래 규제방안을 공론화하면서 투자심리가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온라인플랫폼 사업자에 대한 공정성 문제와 관련한 법안이 국회에 계류돼 있다”며 “입법 관계가 종료돼야 플랫폼 사업자의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는 만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혜숙 의원이 카카오의 갑질 논란 관련 문제 해결을 촉구한 데 따른 답변으로, 홍 부총리가 언급한 법안은 플랫폼 사업자에 대한 규제를 담은 ‘온라인플랫폼법’이다.

전날에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룡 카카오의 문어발 확장’을 주제로 자당 송갑석·이동주 의원실이 주최한 토론회에서 “혁신 기업을 자부하는 카카오가 이윤만을 추구했던 과거 대기업들의 모습을 따라가선 안 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금융당국에서도 두 기업이 운영하는 금융플랫폼에 대한 규제에 나서며 옥죄는 분위기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전날 ‘제5차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상황 점검반 회의’를 열고 온라인 플랫폼 서비스에 대한 법 적용 검토 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앞으로 카카오페이 등 금융플랫폼이 소비자 맞춤형 상품을 비교추천하려면 금융소비자보호법에 따라 금융위원회에 등록을 해야 한다. 그동안에는 이러한 절차가 없었지만, 금융당국이 규제를 들이댄 것이다.

시장에서는 여당을 중심으로 온라인 플랫폼 기업들의 불공정 거래행위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이 입법 속도를 높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