팻 겔싱어 인텔 CEO

- TSMC·삼성전자 등과 파운드리 경쟁 본격화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인텔이 유럽 공략에 나선다.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사업 강화 차원에서 현지 공장을 구축할 계획이다.

7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유럽에 반도체 공장 2곳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최대 950억달러(약 110조원3000억원)가 투입된다.

이날 겔싱어 CEO는 독일 뮌헨 자동차 전시회 ‘IAA 2021’에 참석해 “반도체 수요가 계속되는 새 시대를 맞아 대담한 사고방식이 필요하다”며 “공장 신설 계획은 더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에 최대 8곳의 제조공장을 세울 수 있다. 올해 말까지 미국 내 공장 신설 위치도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텔은 지난 3월 ‘종합반도체기업(IDM) 2.0’ 비전을 공개하면서 파운드리 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 제조 조직 수준이었던 파운드리팀을 사업부로 승격시켰다. 200억달러(약 22조4000억원)를 들여 미국 애리조나주에 2개 공장을 짓기로 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이번 투자도 같은 맥락이다. 앞서 인텔은 연내 미국 또는 유럽에 대규모 반도체 공장 투자가 이뤄질 것을 시사했다. 유럽연합(EU)에 80억유로(약 10조7500억원) 규모 보조금을 요청하기도 했다.

유럽 공장에서는 독일 인피니언·네덜란드 NXP·스위스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등의 반도체를 생산할 전망이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해소를 위해 아일랜드에 차량용 반도체 특화 공장을 마련할 방침이다.

겔싱어 CEO는 “차량용 반도체 시장은 2020년대 말까지 두 배 이상 커질 것”이라면서 “프리미엄 자동차 원가에서 반도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4%에서 20%로 확대될 전망”이라고 언급했다.

인텔의 연이은 투자로 파운드리 1~2위 대만 TSMC와 삼성전자도 대응에 나섰다. TSMC도 애리조나주에 공장을 설립 중이며 대만 중국 등에 대형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경기 평택 등에 파운드리 라인을 마련하고 미국 공장 부지 선정을 진행 중이다.

이들 업체는 생산능력 확대와 더불어 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극자외선(EUV) 기술, GAA(Gate All Around) 등 차세대 공정을 도입 또는 준비 중이다. 최신 패키징 기술도 적극 홍보하는 등 고객사 유치 전쟁도 심화하는 분위기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이색 마케팅 ‘…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이색 마케팅 ‘…
  •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이색 마케팅 ‘…
  • 삼성전자,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합니…
  •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