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이하 개인정보위)가 2일 2022년도 예산(안)을 공개했다. 올해 368억원보다 129억원(34.8%) 늘어난 497억원이 편성됐다.

전체 예산 중 비중이 높은 것은 사업비다. 개인정보위는 올해 228억원이었던 사업비에서 114억원을 증액한 342억원이 배정됐다. ▲개인정보 안전 지킴이 ▲안전한 데이터 활용 ▲국민참여·미래준비 ▲포용사회·일자리 등 4대 분야에 예산을 중점적으로 편성했다는 설명이다.

개인정보 안전 지킴이 사업에는 디지털 뉴딜 등 개인정보보호 환경 변화에 따른 법·제도 개선 및 정책연구, 개인정보보호 감수성 제고 등이 포함됐다. 법제정비 및 정책개발 지원에 11억4000만원을, 정채이해도 제고에 7억4000만원이 쓰인다. 개인정보 활용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침해에 대해 대응·대처하는 데도 각각 39억9000만원, 39억8000만원이 배정됐다.

또 데이터3법(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으로 도입된 가명정보 제도 활성화에도 박차를 가한다. 가명정보 제도 운영에 4억1000만원을 편성했다. 특히 가명정보 시스템 구축·운영에는 30억9000만원이 편성됐다. 이는 올해 6억3000만원에서 대폭 늘어난 금액이다.

개인정보보호 강화기술 연구개발(R&D)에도 30억원의 예산을 신규 편성했다.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신기술이 접목된 서비스가 등장하는 가운데 이에 적합한 개인정보보호 기술 개발 지원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마이데이터 기반 개이정보 활용을 촉진하는 차원에서 마이데이터 산업간 연계체계 구축 예산 25억원도 신규 편성됐다. 이종산업 간 데이터 형식 및 전송방식 표준화 등을 연구개발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현행 개인정보보호법에서는 개인정보 전송요구권이 보장돼 있지 않은 상태다. 개인정보위는 당초 상반기 내 개인정보 전송요구권을 포함한 개인정보보호법 2차 개정안을 통과시킨다는 계획이었으나 정부부처 내 이견으로 통과가 지연된 상태다. 하반기에 재추진될 것으로 추정된다.

개인정보보호 전문인력 양성 및 개인정보보호 신기술 개발에는 각각 9억원과 5억원, 전년과 동일한 예산이 편성됐다.

박연병 개인정보위 기획조정관은 “개인정보위는 개인정보보호에 국민의 신뢰를 기반으로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