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볼트 스웨덴 공장현장

- 주요 실무진 연이어 방한…외국업체 이직한 한국 엔지니어도 선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배터리 시장에서 국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 이들을 만나기 위해 미국 유럽 등 후발업체가 우리나라를 찾았다. 품질과 대응 속도 등에 만족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거래량이 급증할 전망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스웨덴 노스볼트·독일 바르타·미국 리비안 등이 연이어 방한했다. 국내 업체와 미팅 및 제품 확인 차원이다.

노스볼트는 유럽 최대 배터리 업체로 유럽 등지에 생산라인을 설립하고 있다. 바르타는 무선이어폰 등에 투입되는 코인셀 선두 회사다.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은 배터리 일부 내재화를 추진 중이다.

해외 기업의 한국 러시는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기술력을 이식하기 위함이다. 업계 선두권인 국내 배터리 업체 공장과 유사한 환경을 구축하려는 의도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미국 유럽 기업들은 상대적으로 업력이 짧은 경우가 많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국내 장비 업체에서 쓰는 소재나 장비를 그대로 쓰려는 것”이라면서 “이 때문에 장비를 ‘턴키’ 방식으로 수주하려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유럽과 미국 배터리 제조사들은 일본 또는 중국 장비를 주로 사용했다. 하지만 국내 업체들이 자국 배터리 3사와 협업을 통해 빠르게 기술력을 높이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유지보수 등 서비스 측면에서 한국기업이 적극적인 점도 선호도를 높였다.

대표적인 사례가 노스볼트다. 노스볼트는 대부분 중국 리드차이나 장비를 써왔다. 생산량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장비 성능에 아쉬움을 느껴 국내 업체와 접촉했다는 후문이다. 탈철기 1위 대보마그네틱의 경우 일본 업체 대비 발빠른 후속 대처로 주요 고객사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우리나라 엔지니어가 해외로 이직한 사례가 많아진 점도 한몫했다. 국내 배터리 3사 연구진이 유럽 중국 등 업체로 이동하면서 기존에 쓰던 소재나 장비를 다시 사용하기 때문이다.

최근 한국을 방문한 애플카 실무진을 비롯해 프랑스 사프트·영국 브리티시볼트 등도 국내 소부장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프트 등은 이미 한국 협력사와 거래를 시작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배터리 시장이 계속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소부장 업체는 고객사 다변화를 이뤄내고 있다. 현재는 물론 장기적으로 증설 속도가 정체하는 시점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
  • 삼성전자, ‘더프레임’ 연간 판매량 100만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