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인텔리전스 기반 보안기업 파이어아이가 공격 표면 취약점 관리(Attack Surface Management, 이하 ASM) 기업 인트리그(Intrigue)를 인수한다고 19일 밝혔다.

ASM이란 기업의 컴퓨팅 환경이 내부망을 넘어 외부망으로확산되는 상황에서 내·외부를 아우르는 보안 가시성을 확보, 이를 바탕으로 취약성 관리, 위협 탐지 및 대응을 하는 능동적 보안 운영 기능이다.

이번 인수로 인트리그의 ASM 기능은 ‘맨디언트 어드밴티지’ 플랫폼에 통합된다. 고객이 공격 표면적에 대한 위험을 탐지, 모니터링 및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파이어아이는 맨디언트의 인텔리전스와 인트리그의 ASM 역량 결합을 통해 멀티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및 온프레미스 환경 전반에 걸친 리스크에 대해 깊은 이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맨디언트는 ‘맨디언트 위협 인텔리전스’, ‘보안 효율성 평가’ 및 ‘오토메이티드 디펜스’를 포함한 맨디언트 어드밴티지 플랫폼이 제공하는 타 모듈과 함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기능을 확장할 예정이다.

맨디언트 어드밴티지 최고기술책임자(CTO) 콜비 디로데프는 “인트리그는 맨디언트 어드밴티지 플랫폼에 전략적이면서도 즉각적인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추가 기능이다. 클라우드에 기반을 둔 현대 조직의 동적 공격 표면을 발견하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것은 리스크를 평가하고 대응의 우선순위를 정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맨디언트는 공격자가 지금 무엇을 하고 있으며 어떤 취약점을 이용하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인텔리전스와 인트리그의 기능을 결합함으로써 고객이 리스크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리소스 우선순위를 정하는 능력을 빠르게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부연했다.

인트리그의 설립자이자 최고책임자(CEO)인 조나단 크랜은 “인트리그의 비전은 조직 내 공격 취약점과 위험에 대한 지속적이고 심층적인 가시성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맨디언트와 인트리그의 결합은 보안 팀에게 오늘날의 위협에 대한 상당한 우위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피력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