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쏘마, 테이텀, 옥타코 대표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6일 국내 보안 스타트업의 글로벌 성장 및 진출을 위한 ‘K-Global 시큐리티 스타트업 데모데이’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데모데이에 참여한 것은 국내 스타트업 7개사다. 쏘마, 테이텀, 옥타코, 원모어시큐리티, 제이투씨, 아이디랩, 키워드랩 등은 약 7개월간 역량 강화부터 해외진출까지 한 번에 지원하는 ‘우수 정보보호 스타트업 육성 및 해외진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프로그램은 ▲글로벌 보안 시장 진출 전략 및 기술개발 자문 ▲수출 인증·규격 상담 ▲투자전략 수립 및 IR 피칭 교육 등 3개월간의 국내 지원활동을 마무리하고 사업 확장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1부에서는 스타트업-정보통신기술(ICT) 관련 국내 7개 벤처캐피털(VC) 대상 IR 피칭, 2부에서는 상호간의 관심분야를 고려해 사전 매칭된 VC와 1:1 비공개 개별 투자상담을 진행하며 향후 사업 협력 가능성 및 투자계획을 논의했다.

이날 진행된 IR 피칭에서 전문 투자자 7인의 평가점수를 종합해 우수팀 세 팀이 선정됐다.

최우수상을 받은 것은 엔드포인트 행위 기반 사이버위협 탐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쏘마’다. 이어서 멀티 클라우드 통합 보안 규정 자동 관리 솔루션을 개발한 테이텀이 우수상, 다중 생체인식 보안인증 솔루션의 옥타코가 인기상을 받았다.

쏘마 노용환 대표는 “해외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기업 입장에서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 전문가의 멘토링, 영문 IR 자료 작성, 피칭교육 등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KISA 오동환 보안산업단장은 “코로나19로 글로벌 벤처시장은 주춤하는 듯 보였으나, 급격한 디지털 전환으로 오히려 보안 스타트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기회가 됐다”라며 “올 하반기에는 참여한 우수 보안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제품 현지화 컨설팅, 네트워킹 이벤트 개최, 잠재 고객·투자자 발굴 등 글로벌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