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스튜디오지니와 함께 KT그룹 차세대 미디어·콘텐츠 사업을 이끌게 될 ‘케이티시즌(KT시즌)’이 공식 출범했다.

KT그룹 모바일미디어 사업부문을 별도법인으로 분사해 설립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전문기업 KT시즌은 5일 이사회를 열고 대표이사 선임을 의결했다. KT시즌 초대 대표는 KT그룹에서 미디어·콘텐츠 전문가로 꼽히는 장대진 대표<사진>다.

이번 KT시즌 출범은 구현모 KT 대표가 추진하는 미디어·콘텐츠 사업 중심 지배구조개편 일환이다. 구 대표는 미디어·콘텐츠 콘트롤타워 KT스튜디오지니에 중간지주 성격을 부여하고, OTT 시즌을 분사시키는 포트폴리오 재편을 예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KT시즌은 스튜디오지니와 함께 KT그룹 미디어·콘텐츠 사업에서 중추적 역할을 맡는다. 스튜디오지니가 콘텐츠 제작·육성 중심에 서 있다면, KT시즌은 그룹 콘텐츠를 고객이 보다 편하게 자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OTT 등 차세대 플랫폼을 제공한다.

KT는 KT시즌 공식 출범으로 지난해부터 시작된 KT그룹 미디어 분야 밸류체인(가치사슬)이 보다 공고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이날 KT시즌은 OTT 전문법인으로서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를 선보이는 한편 다른 산업과 다양한 제휴를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KT는 2008년 선보인 인터넷TV(IPTV) 중심으로 미디어 소비행태에 변화를 가져왔다. 이번에 첫발을 뗀 KT시즌을 통해 국내 OTT 경쟁력을 높이고, 콘텐츠 투자→콘텐츠 공급→서비스 제공→판매·유통이 선순환되는 구조를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그동안 KT에서 제공했던 OTT 시즌은 앞으로 KT시즌에서 서비스한다.

아울러, KT시즌은 올해 상반기부터 추진하던 법인설립 준비를 마무리하고, 하반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다. 우선 서비스 개편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국내외 독점·특화 콘텐츠에 공격적으로 투자해 콘텐츠 라인업을 탄탄히 구축한다. 외부에서 투자 유치 및 제휴를 확대해 사업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한편, KT시즌 첫 수장으로 선임된 장대진 대표는 미래융합사업추진실에서 미래사업전략을 담당하고, OTT를 비롯한 뉴미디어 사업을 진두지휘했다. 작년부터는 KT그룹 콘텐츠 전반을 총괄하면서 외부 사업자와의 제휴 협력과 그룹 콘텐츠 사업구조를 기획했다.

장대진 대표는 “KT그룹이 보유한 강력한 미디어 플랫폼을 기반으로 KT시즌을 국내 최고 OTT 사업자로 성장시키겠다”며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와 고객이 만족할 만한 콘텐츠 제공을 통해 KT그룹의 미디어 사업을 한 단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