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네이버클라우드는 자사의 인공지능(AI) 서비스인 ‘파파고 번역’ 서비스를 확장한다고 2일 밝혔다.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통해 텍스트를 따로 추출하지 않아도 문서 또는 웹페이지 형식 그대로 번역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에 문서나 웹페이지를 번역하려면 텍스트를 직접 추려서 번역하고 번역된 문장을 사이트나 서식에 적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존재했다. 신규 출시된 기능을 활용하면 변환 작업 없이 훨씬 간편하게 번역을 사용할 수 있다.

‘문서 번역 API’는 폰트 크기 및 색상, 정렬 등 서식이나 표는 그대로 유지한 채 번역한 결과를 출력해준다. 마이크로소프트(MS) 오피스 형식(docx, pptx, xlsx)를 비롯해 국내에서 활용도가 높은 아래한글(HPW 5.0 버전 이상) 문서 번역까지 지원한다. 최대 100MB까지 파일을 업로드할 수 있도록 서비스한다.

‘웹 번역 API’는 웹페이지 내 소스 언어로 작성된 HTML 문서를 태그 복원 기술을 반영해 원하는 언어로 번역해준다. HTML 소스 내에 태그와 문장을 분리한 후 발췌된 문장 내용만 번역하고, 완성된 번역 결과를 다시 HTML 태그와 조합하여 완성된 형태의 HTML로 보여주는 방식이다.

API 방식으로 제공돼 해당 기능을 사용하고자 하는 기업은 시간 및 비용을 절약하면서 업무에 필요한 기능을 바로 적용할 수 있다. 지원 언어는 기존 텍스트 번역에서 높은 품질이 검증된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간체자이다.

또 네이버클라우드는 개인용 파파고 서비스에서 제공하고 있는 이미지 번역 기능도 기업을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네이버클라우드에 따르면 기존 고객들이 이미지 번역이 필요할 경우 광학 문자 인식(OCR) API와 번역 API를 결합해 활용해야 했다. 이 경우 단순히 문자를 검출해 번역하는 방식으로 문장 구조가 다소 불완전해 사용자가 선택하는 텍스트 영역에 따라 번역 품질이 일정하지 않았다.

파파고 이미지 번역은 인식된 문자들의 디자인과 문장 구조를 분석해 번역에 적합한 문장을 찾는 자체 딥러닝 모델 HTS(Hierarchical Text Structuring)를 연구 개발해 이미지 번역 품질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한편 파파고 번역은 네이버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인공 신경망 기반 기계 번역 기술인 NMT(Neural Machine Translation)을 이용한 번역 서비스다. 높임말 번역, 치환 번역 등이 가능한 단문 번역 API는 16개 언어쌍을, 언어 감지 API는 12개 언어를 지원하고 있다. 브이라이브(VLIVE), 라인 등 서비스에도 파파고 번역 기술이 적용돼 실시간 댓글, 번역봇으로 활용되고 있다.

네이버클라우드 관계자는 “네이버가 20년 이상 검색 포털 서비스를 운영하며 축적한 한국어 데이터 양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대규모의 데이터를 매일 자동으로 학습하며 한국어 언어 처리 능력을 고도화한 것은 물론, 한국어의 고유 높임말 체계나 상황에 따른 발화 등 언어의 문화적 특징까지 반영하며 품질을 더욱 고도화했다”며 “최근에는 160억을 추가로 투자하는 등 AI 번역 성능 강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