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 '디비전'에서 개최된 '루니버스 파트너스 데이' 행사 장면.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한 때 우리나라에서도 크게 유행했던 블록체인 컨퍼런스, 일명 ‘밋업(Meet-Up)’ 행사들이 코로나19를 피해 메타버스로 이동하고 있다.

행사 한 편에서는 강연 또는 발표가 진행되고, 다른 한 편에서는 블록체인 기업들이 부스를 마련해 사업을 소개하는 밋업의 형태가 메타버스 안에서 그대로 재현되는 모습이다.

30일 두나무의 블록체인 기술 자회사 람다256은 ‘루니버스 파트너스 데이’를 전날부터 이틀 간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인 ‘디비전’에서 개최했다. 루니버스는 람다256이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루니버스 파트너스 데이는 해당 플랫폼을 쓰는 파트너사들이 각자의 서비스를 소개하는 자리다.

탐앤탐스, 직톡, 퍼블리시 등 각 파트너사들은 메타버스 공간 안에 부스를 설치했다. 부스에 방문하면 파트너사들의 담당자와 채팅을 통해 대화할 수 있다.

또 메타버스 공간 중앙에 마련된 컨퍼런스 홀에서는 파트너사들의 발표가 방송됐다. 법무법인 린의 송석현 변호사가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한 토큰)의 법적 의의 등에 대해 강연을 펼치기도 했다.

해외에서도 비슷한 시도가 현재진행형이다. 코인데스크는 지난 5월 ‘컨센서스 2021’ 행사의 코너 중 하나로 NFT 전시회를 메타버스에서 개최했다. 메타버스 플랫폼 ‘모질라 허브’에서는 아티스트 25명의 NFT 작품과 함께 해당 아티스트들이 코인데스크와 인터뷰한 영상이 방영됐다.

행사에서 더 나아가 외부인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기업 본사를 메타버스 안에 차린 사례도 있다. 미국 유명 블록체인 기업 컨센시스는 전 세계에 흩어져있는 컨센시스 사원들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인 ‘디센트럴랜드’의 제 2의 본사를 마련했다. 또 외부인도 자유롭게 볼 수 있도록 NFT 갤러리도 함께 열었다.

디센트럴랜드 안에 위치한 컨센시스 사업 전시관./출처=컨센시스 블로그

컨센시스는 블로그를 통해 “메타버스 전문 건설기업인 ‘복셀아키텍트(VoxelArchitects)’에 의뢰해 디센트럴랜드에 본사를 짓고, 블록체인 생태계 내에서 컨센시스의 사업 내용을 보여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 같은 사례는 앞으로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최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메타버스 플랫폼들이 꾸준히 등장하고 있어 블록체인 기업과 메타버스 간 접점도 많아졌기 때문이다. 메타버스 내 재화로 블록체인 기반 NFT를 사용하는 경우가 늘면서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생태계가 점차 확대되는 모습이다.

코인데스크 측은 컨센서스 NFT 전시회 개최 소식을 알린 글에서 “올해 블록체인 업계 주류로 자리잡은 NFT는 디지털 자아와 현실의 자아가 융합되는 데 있어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NFT가 활용되는) 메타버스는 가상자산 생태계의 연장선”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SK매직,
  • 삼성전자·LG전자, 한국전자전 알록달록 전…
  • 삼성전자, 中企 판로 개척 지원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