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표’ 가상자산 거래소 본격 추진…빅테크 기업‧블록체인 스타트업 참여

2021.07.29 16:16:24 / 박현영 hyun@ddaily.co.kr

관련기사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부산 블록체인 특구 방문
부산서 블록체인 DID 기반 교통카드 나온다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 ‘블록체인’ 없애고 운영 재개
부산 시민, DID 본인인증으로 공공서비스 이용한다

지난해 12월 개최된 부산 블록체인 통합서비스 컨퍼런스 행사 사진.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부산시가 블록체인 특구 내에 가상자산 거래소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시에서 일부 출자하는 사단법인 형태로, 기술 개발 및 출자에는 대기업들도 대거 합류할 전망이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재 부산시는 박형준 시장 임기 안에 설립하는 것을 목표로 가상자산 거래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4월 보궐선거 당시 부산에 디지털자산 거래소를 설립하겠다는 계획을 디지털 공약 중 하나로 내세운 바 있다.

이에 부산시는 빅테크 대기업,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과 함께 거래소 설립을 구상 중이다. 부산시가 자금을 일부 출연하고 나머지 자금은 기업들이 채우는 게 1차 계획이다. 현재 시에서 추산한 사업 규모는 약 1000억원 이상으로, 기존 대형 거래소 만큼의 직원 수를 확보해 대규모로 설립한다는 방침이다.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등 일반적인 가상자산은 물론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한 토큰) 같은 자산도 거래되게끔 할 예정으로,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더 나아간 디지털자산 거래소일 것이란 추측도 나온다.

또한 가상자산 거래소를 규제하는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실명확인 입출금계좌를 발급해줄 은행도 합류할 예정이다. 법무법인 및 회계 컨설팅 기업의 검토 과정도 거칠 것으로 알려졌다.

설립될 거래소의 주요 특징은 기존 국내 거래소들보다 낮은 수수료율이 될 전망이다. 지자체에서 직접 설립하는 거래소인 만큼, 비트코인 같은 일반 가상자산도 보다 저렴한 수수료로 거래하게끔 한다는 것이다.

거래소 설립 계획을 함께 논의 중인 기업 측 관계자는 “부산 시민들만 거래소를 쓰게 하려는 게 아니라, 전국 단위에서도 활발히 이용되는 가상자산 거래소를 설립하는 게 목적”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내용은 최근 부산시가 주최한 핀테크 및 블록체인 기업 간담회에서도 심도 있게 논의됐다. 지난 23일 부산 문현금융단지 내 ‘유스페이스(U-Space BIFC)’에서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온더 등 10여 개 블록체인 기업이 참석했다.

또 지난달에는 시 차원의 관련 연구가 시작되기도 했다. 지난달 23일부터 부산시 산하 부산산업과학혁신원(비스텝)이 ‘부산 디지털자산 거래소 구축을 위한 연구’를 시작한 것이다. 비스텝 연구에서는 가상자산 및 NFT는 물론 기존 증권시장에서 거래되는 상품까지 거래하는 ‘대체거래소’도 논의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위 관계자는 “현재 참여할 빅테크 기업과 거래소 엔진을 개발할 기술 기업, 지갑 솔루션을 구축할 기업 등은 다 꾸려진 상태”라며 “박형준 시장 임기 안에 윤곽을 잡는 것을 목표로 참여사를 더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장애인 접근성 높인다…수어상담서… LG전자, 장애인 접근성 높인다…수어상담서…
  • LG전자, 장애인 접근성 높인다…수어상담서…
  • 삼성도 참전…늘어나는 국내 멀티쿠커 시장, 왜…
  • LG전자, “화질은 올레드TV”… 예술 마케…
  • [르포] '뉴트로+신기술', LG전자가 마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