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기업 사무 공간을 비롯해 물류센터나 서버실 등 시설물 내 화재 감지, 온습도 확인 등 소방 및 보호 설비를 실시간으로 원격 관리하는 시스템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시스코 시스템즈가 기업 시설물과 인프라 모니터링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을 돕는 ‘시스코 머라키 솔루션’을 새롭게 공개했다.

26일 시스코는 새로운 사물인터넷(IoT) 센서인 ‘머라키 MT’ 출시와 스마트 카메라인 ‘머라키 MV’의 주요 기능 업데이트를 포함한 신규 머라키 솔루션을 선보였다.

시스코 머라키 솔루션은 IoT 센서와 스마트 카메라를 활용한 원격 모니터링을 통해 시설물의 급격한 온도 변화, 누수 발생, 심야 시간 내 출입 여부 등 주요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체크 및 관리한다. 네트워크 중단 등으로 인한 다운타임이나 장애를 예방하는 기능도 탑재됐다.

이를 활용하면 시설 및 보안 관리자가 현장에 상주하지 않고도 원격으로 사고 발생 초기 현장 상황을 즉시 모니터링하고 대응할 수 있어 대형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는 것이 시스코 측 설명이다.

일례로 최근 미국에서는 코로나19 백신 보급과 유통 과정에 머라키 솔루션을 활용한 바 있다. 도어 개폐 모니터링을 통한 건물 출입자 관리를 비롯해 원격으로 백신 보관 냉장고의 온도를 체크하는 등 머라키 IoT 센서와 스마트 카메라를 활용해 백신을 보관 및 관리했다.

새롭게 출시한 시스코 머라키 IoT 센서(MT 시리즈)는 실내외 인프라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온습도, 누수 및 출입문 개폐 탐지 등 시설물에 대한 실시간 데이터를 제공한다. 별도의 센서 수집 서버를 구축할 필요 없이 클라우드 기반의 쉽고 빠른 설치와 설정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시스코 머라키 스마트 카메라(MV 시리즈)는 머라키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간편한 설정과 운영을 지원한다. 이번에 발표한 주요 업데이트 사항으로는 머신러닝 기반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람, 차량 등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MV 오브젝트 감지 기능 등이다. 카메라 앵글 내 모션 메타 데이터를 활용 및 분석해 이동 패턴 데이터와 공간 사용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모션 히트맵 기능이 새롭게 추가됐다.

머라키 솔루션은 물류창고나 공장 등 재난과 사고에 대비하고 안전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한 산업군에서 활용될 전망이다. 시스코 머라키 액세스포인트(AP)를 사용하는 기존 사용자들은 단일 대시보드에서 IoT 센서와 스마트 카메라를 한 번에 통합 관리할 수 있다.

조범구 시스코코리아 대표는 “시스코 머라키 솔루션은 AI 및 머신러닝과 같은 혁신적인 기술로 시설 및 IT 관리자들이 인프라를 원격 관리하면서 안전성과 신뢰도를 높이도록 지원한다”며 “시스코는 새롭게 선보인 IoT 시스템을 비롯해 지속적인 기술 혁신으로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에서 기업의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실현과 성공을 돕기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