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빌아이, 자율주행 테스트 지역 뉴욕으로 확대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인텔 자회사 모빌아이가 전 세계 자율주행차 테스트 프로그램을 미국 뉴욕으로 확대했다고 22일 밝혔다.

뉴욕은 세계에서 운전하기 가장 까다로운 도시로 꼽힌다. 모빌아이는 뉴욕에서 진행하는 자율주행 테스트를 통해 기술력을 입증하겠다는 계획이다.

암논 샤슈아 인텔 수석부사장 겸 모빌아이 최고경영자(CEO)는 “뉴욕과 같은 복잡한 도심지역에서의 테스트는 자율주행 체계 역량을 검증하고 자율주행 기술의 상용화로 해 한 걸음을 내딛는 중요한 단계”라고 말했다.

모빌아이 카메라를 사용하는 서브시스템 자율주행차는 ▲보행자 ▲자전거 운전자 ▲이중 주차 차량 ▲건설 구역 등이 있는 혼잡한 거리를 성공적으로 주행한 바 있다.

모빌아이는 뉴욕 거리에서 자율주행차를 운행할 수 있도록 뉴욕 당국의 자율주행차 시험 허가를 받았다. 모빌아이는 현재 뉴욕에서 자율주행차 운행 허가를 받은 유일한 회사다.

한편 모빌아이는 자동화된 전 세계 자율주행 매핑 기능을 통해 올해 초 미국 디트로이트를 비롯해 일본 도쿄, 중국 상해, 프랑스 파리 등으로 자율주행 시험단을 확대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