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그룹14와 합작사 설립…실리콘 음극재 기술 확보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SK머티리얼즈가 배터리 소재 시장에 뛰어든다. 반도체 디스플레이에 이어 배터리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SK그룹 배터리 수직계열화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20일 SK머티리얼즈는 미국 그룹14테크놀로지와 합작사 ‘SK머티리얼즈 그룹14(가칭)’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각각 지분 75%와 25%를 차지한다. SK머티리얼즈는 604억원을 투입하며 합작사 본사는 국내에 들어선다.

그룹14는 지난 2015년 설립된 배터리 소재 연구개발(R&D) 벤처기업이다. 이 회사는 실리콘 음극재 관련 기술 및 특허를 보유 중이다. 현재 리튬·실리콘 배터리 소재 ‘SCC55’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SK머티리얼즈는 작년 12월 1300만달러(약 142억원)를 들여 그룹14 지분 10.3%를 확보하면서 3대 주주로 올라섰다.

실리콘 음극재는 기존 흑연 음극재보다 에너지밀도를 50% 이상 높일 수 있다. 이를 통해 전기차 주행 거리를 늘리고 배터리 충전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가볍고 부피가 작은 성질로 배터리 제조 시 유리하다는 장점도 있다. 이미 태블릿이나 드론 등에 활용되고 있다.

SK머티리얼즈 신규사업개발실 박기선 실장은 “이번 합작사 설립으로 빠르게 성장 중인 차세대 배터리 소재 분야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고성능 배터리 소재 솔루션을 다양한 분야에 접목해 포트폴리오 다변화 및 미래성장동력 확보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투자는 크게 2가지 의미가 있다. SK머티리얼즈 내부적으로는 신성장동력을 마련했다. 기존 반도체 소재 중심에서 지난해 일본 JNC와 손잡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사업을 시작했다.

SK그룹 차원에서는 배터리 수직계열화 작업의 일환이다. 배터리를 생산하는 SK이노베이션을 중심으로 자체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중국 EVE에너지, BTR과 합작사를 세웠다. 양극재 내재화가 목적이다.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폴란드 공장을 짓는 등 분리막 사업을 키우고 있다. 계열사 SK넥실리스는 음극재 원료인 동박 생산능력을 지속 늘리고 있다. SK머티리얼즈까지 합류하면서 주요 소재의 내부 조달 비중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