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핀테크 보안기업 아톤이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동시 발행했다. 신사업 진출을 위해 선제적인 자금조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아톤은 신규사업 투자지분 취득을 위해 기관투자자 등을 대상으로 160억원 규모의 CB 및 BW를 발행했다고 공시했다.

발행한 CB와 BW는 각각 100억원, 60억원이다. 사채의 표면이자율과 만기이자율은 0%다. 나눠서 사채를 발행했으나 상품 구조는 같다.

아톤의 이번 사채발행은 2019년 기업공개(IPO) 이후 첫 자금조달이다. 지난 1분기 기준 아톤의 부채비율은 19%로, 현금성 자산은 약 350억원이다. 사채를 발행하더라도 재무상 문제가 생기지는 않는다.

투자에 참여한 관계자는 “재무구조가 건실하고 금융사를 주요 고객처로 꾸준한 성장이 예상되는 기업이라는 판단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전환가액은 주당 2만7600원이다. 만기시 이자율이 0%인 만큼 대다수 사채가 주식으로 전환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 경우 주식총수 대비 13%에 달하는 57만9709주가 신규 발행된다. 권리행사 시작일은 2022년 7월 22일부터다. 2026년 6월 21일 권리행사가 종료되며 1개월 뒤인 2026년 7월 21일 사채가 만기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