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소셀 오토 4AC’ 공급…사각지대 최소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차량용 이미지센서 시장에 진출했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공급했다. 연내 탑재 차량 시판 예정이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차량용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오토 4AC’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아이소셀 오토 4AC는 120만화소다. 3.7분의 1인치 옵티컬 포맷이다. 자동차 안에서 외부를 확인할 수 있는 서라운드 뷰 모니터와 후방 카메라에 사용한다.

‘코너픽셀’ 기술이 특징이다. 1개 픽셀에 저조도용 3.0마이크로미터(3.0㎛)의 큰 포토다이오드와 고조도용 1.0㎛의 작은 포토다이오드를 함께 배치하는 설계기술이다. 삼성전자 자체 기술이다.

저조도와 고조도 환경을 동시에 인식한다. 어두운 터널이나 지하주차장 출구처럼 밝기 차이가 큰 환경에서도 잔상 없이 120데시벨(dB) 고명암비(HDR) 영상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발광다이오드(LED) 플리커’ 현상도 완화할 수 있다. LED를 탑재한 전조등 신호등에서 표현하는 교통 정보를 정확하게 파악한다.

차량용 부품 신뢰성 평가 규격 AEC-Q100 인증 오토그레이드 2(영하 40℃~영상 125℃)를 만족한다. 이미지처리장치(ISP)도 내장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 장덕현 부사장은 “아이소셀 오토 4AC는 오랫동안 축적된 삼성전자의 모바일 이미지센서 기술력에 안정성 높은 자동차용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획기적인 제품”이라며 “앞으로 삼성전자는 서라운드 뷰 모니터, 후방 카메라뿐 아니라 자율주행, 인캐빈(in-cabin) 카메라 등으로 차량용 이미지센서 라인업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