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한국은행 중앙은행디지털화폐(CBDC) 모의실험 플랫폼 구축 사업이 12일 입찰신청서 접수를 마감한다. 그라운드X가 대표하는 카카오 진영, 라인이 주도하는 네이버 진영을 비롯해 IT대기업인 SK C&C의 3파전이 예상된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 네이버 등 빅테크 기업은 블록체인 기술력을 강점으로 내세울 전망이다. 이번 사업은 공동계약(컨소시엄) 형태가 아니기 때문에 참여할 기업은 단독으로 참여하고, 협력기업을 두는 형태로 함께 할 그룹을 구성했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는 국내 기업 중 블록체인 기술기업인 ‘온더’와 협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그라운드X는 자체 개발한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프라이빗 블록체인 버전으로 개발, CBDC를 위한 플랫폼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전한 바 있다. 온더는 블록체인 확장성 솔루션인 ‘토카막 네트워크’를 개발한 기업으로, 클레이튼 주요 협력사인 오지스의 자문 파트너이기도 하다.

네이버 계열사인 라인플러스는 네이버파이낸셜과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한은 CBDC 사업을 준비해왔다. 최근에는 CBDC에 최적화된 ‘라인 파이낸셜 블록체인 플랫폼’을 오픈소스로 공개하기도 했다. 자체 개발한 라인 블록체인 플랫폼이 있음에도 CBDC 전용 플랫폼을 개발한 만큼, CBDC 사업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카카오와 네이버, 두 진영 모두 블록체인 기술력을 강점으로 내세운 게 공통점이다. 그라운드X가 클레이튼을 프라이빗 버전으로 만드는 이유는 CBDC 사업이 요구하는 많은 결제량과 빠른 거래처리 속도를 지향하기 위함이다.

라인이 공개한 파이낸셜 블록체인 플랫폼 역시 CBDC 사업이 요구하는 거래를 확정시킬 수 있도록 결제 완결성을 보장하며, 빠른 거래처리 속도를 확보했다.

반면 SK C&C는 제로페이 운영사인 한국간편결제진흥원(한결원)과 협력하기로 했다. SK C&C가 주사업자로 참여하고 한결원이 CBDC 사업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한결원 관계자는 “컨소시엄이 안 되기 때문에 SK C&C가 전체 사업을 주도하고, 한결원은 가맹점 정보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번 모의실험이 곧 CBDC 발행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전 세계적으로 CBDC 발행이 이슈화된 만큼, 한은은 "연구 차원에서 모의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며 발행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밝힌 바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SK매직,
  • 삼성전자·LG전자, 한국전자전 알록달록 전…
  • 삼성전자, 中企 판로 개척 지원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