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승욱 장관, 삼성SDI 울산사업장서 간담회 개최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정부가 국내 배터리 사업 강화 방안을 마련한다. 오는 8일 ‘배터리 산업전략’ 발표를 앞두고 업계와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5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문승욱 장관이 삼성SDI 울산사업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곳에서 기업 간담회가 열렸다.

삼성SDI는 국내 배터리 3사 중 하나다. 전기차(EV)를 비롯한 에너지저장장치(ESS) 스마트폰 전기스쿠터 전동공구 등 배터리를 생산한다. 회사를 이끄는 전영현 사장은 한국전지산업협회장을 맡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는 에코프로비엠 천보 장관 이수화학 일진머티리얼즈 동일알루미늄 필에너지 하나기술 등 배터리 소재 및 장비 기업들도 참가했다. 이들 업체는 정책적 지원과 민관 협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문 장관은 “지난주 혁신성장 빅3 회의에서 배터리 산업발전을 위해 관계부처가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며 “관련 기술개발과 소부장 핵심기업 육성, 전문인력 양성 등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는 배터리 반도체 등 공급망 안정화와 미래 제조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가핵심전략산업 특별법(가칭)’ 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