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 출시…수리 용이·배터리 분리 가능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친환경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을 선보인다. 도이치텔레콤과 손을 잡았다. 2022년 출시 예정이다.

29일(현지시각) 도이치텔레콤은 ‘MWC21’에 맞춰 온라인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도이치텔레콤은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와 지속가능경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이치텔레콤 기술 및 혁신 이사회 멤버 클라우디아 네맛은 “지속적이고 친환경적인 변화는 기술 혁신과 강력한 파트너십의 도움을 받아야만 이룰 수 있다”라며 “삼성과 협력을 통해 도이치텔레콤은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에서 보다 지속 가능한 솔루션의 사례를 선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모두와 함께 할 때 기후 변화의 과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양사는 친환경 5G폰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삼성전자가 제품을 만들고 도이치텔레콤이 유통한다. 친환경 5G폰은 수리가 쉽고 배터리를 분리 교체할 수 있는 제품이다. 2022년말 시판 계획이다.

또 휴대폰 사용 주기 확대도 추진키로 했다. 중고폰을 회수해 재판매하거나 부품 재활용도 진행한다. 독일과 폴란드에서 운영하고 있는 프로그램을 다른 국가로 확장한다. 중고폰 수거 프로그램 공동 보상 체계도 만든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마케팅팀장 최승은 전무<사진>는 “삼성과 도이치텔레콤은 혁신과 지속가능성이 상호 배타적이지 않다고 생각하며 함께 ICT 산업 전체를 위해 보다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육성할 것”이라며 “규모와 영향력, 갤럭시 생태계를 활용해 삼성은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번 파트너십은 보다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겠다는 양사의 공동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강화하는 계기”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