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줌비디오커뮤니케이션즈(이하 줌)이 리키 카푸르(Ricky Kapur) 아태지역(APAC) 총괄을 신규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1일 줌에 합류한 리키 카푸르 총괄은 일본을 제외한 호주, 뉴질랜드, 아세안(ASEAN), 중국, 홍콩, 인도, 한국 및 대만 등 주요 아태지역에 대한 시장 진출 전략을 전담한다. 모든 부서 간 역할을 감독하고 조정해 줌의 아태지역 사업을 총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리키 카푸르 총괄은 줌에 합류하기 전 마이크로소프트(MS)에서 5년 6개월 동안 아태지역 세일즈 마케팅 운영 사업부의 부사장으로 역임했다. MS에서 중소기업부터 주요 기업, 엔터프라이즈까지 포괄하는 모든 영역을 관리했고, 세일즈, 마케팅, 파트너 및 고객 성공 업무를 수행하는 교차기능팀(cross-functional team)을 이끌었다는 것이 줌의 설명이다.

리키 카푸르 줌 아태지역 총괄은 “줌은 지난 해 인도에 테크놀로지 센터와 싱가포르에 연구개발 센터 설립을 발표하는 등 아태지역 전반의 운영과 사업을 눈에 띄게 확장해왔다”며 “가상학습과 원격의료로 교육 및 의료의 장벽을 허무는 것에서 하이브리드 근무 모델을 채택한 기업들에게 핵심적인 기술을 제공하는 데에 이르기까지, 조직과 개인의 연결 방식을 재정의하는 기업에 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에이브 스미스 줌 인터내셔널 사업총괄은 “리키 카푸르 총괄이 빠르게 성장 중인 아태지역 전반의 시장 진출 전략을 주도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 아태지역은 줌에게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인프라에 투자하고 세일즈, 마케팅 및 연구개발팀의 저변을 확대해 모든 규모의 조직에 원활하고 안정적인 화상 커뮤니케이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