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28GHz 투자 독려 나선 임혜숙 장관, 통신3사 CEO에 건넨 말

2021.06.28 16:52:13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임혜숙 장관, 통신3사 대표와 첫 상견례…5G 28㎓ 추진
구현모 KT 대표, “CJ ENM 콘텐츠 사용료 요구 과도해”


[디지털데일리 최민지 왕진화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임혜숙 장관이 통신3사 최고경영자(CEO)와 공식적으로 처음 만났다. 5G 28GHz 대역 투자 활성화를 독려하기 위해서다.

28일 임혜숙 장관은 서울정부청사에서 5G 관련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SK텔레콤 박정호, KT 구현모, LG유플러스 황현식 대표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모두발언에서 임 장관은 “코로나19 계기로 경제사회 비대면이 가속화되면서, 5G 네트워크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5G 커버리지 품질 개선과 28GHz 활성화 의견을 나누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운을 띄웠다.

임 장관은 5G를 인공지능(AI) 등을 결합하는 원천기술로 평가했다. 한국은 2019년 세계 최초 5G를 상용화한 후 4월 기준 가입자 1500만명을 돌파했다. 전세계에서 높은 5G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임 장관은 “해외로부터 세계최고 품질로 인정품질 세계 최고 인정받는다”며 “5G 장비와 콘텐츠를 수출하고 있으며, 중견기업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아직은 부족한 건물 내 5G 커버리지, 잦은 LTE 전환 등으로 현재까지 소비자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이 남아있다.

이에 임 장관은 “5G 커버리지 품질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고 있다. 편리하게 5G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주거지역과 지하철에 조속하게 5G 커버리지를 구축해야 한다”며 “전국망 구축도 차질없이 진행돼야 하며, 농어촌에서도 5G를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착실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5G 28GHz 투자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통신3사는 각사당 연말까지 28GHz 기지국 1만5000국씩 구축해야 한다. 하지만, 현재 28GHz 지원 단말 및 생태계 미비로 28GHz 본격 상용화가 미뤄지는 상황이다.

이날 과기정통부는 서울 코엑스, 수원 위즈파크, 부여 정림사지 등 10개 장소에서 28GHz 시범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28㎓ 백홀 기반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 개선을 위한 실증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임 장관은 “최근 통신3사는 성장 한계에 미디어, 콘텐츠, 커머스 사업으로 다각화하고 있다”며 “혁신 기반이 되는 네트워크 고도화에 대한 관심과 투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28GHz는 한국이 최고 수준 인프라를 갖추기 위해 나아가야 하는 방향이다. 최선의 노력을 다 해 활성화해야 한다”며 “국가 자원 주파수를 할당받은 만큼 책임감 있게 망 구축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