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SA 7월 서비스 시작 목표
-‘시즌’ 분사 조만간 완료.


[디지털데일리 최민지 왕진화기자] 최근 인터넷TV(IPTV)3사와 CJ ENM 간 콘텐츠 사용료 분쟁이 벌어진 가운데, 구현모 KT 대표가 CJ ENM 요구안이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구현모 대표는 28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통신3사 대표 간 간담회에 참석,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구 대표는 “CJ ENM이 요구하는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률은 전년대비 과도하다”며 “상식적 수준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CJ ENM은 IPTV3사를 상대로 전년대비 25% 이상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통신사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에도 프로그램 사용료를 높였다. KT OTT 시즌의 경우, 전년대비 1000% 이상 오른 금액을 제시했다는 설명이다.

KT는 콘텐츠 전략을 강화하며 시즌 분사도 추진하고 있다. KT는 미디어 콘텐츠를 성장엔진으로 삼겠다고 밝힌 후 KT스튜디오지니 중심 콘텐츠 생태계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구 대표는 “시즌 분사는 원래 지금 마무리됐어야 했다”며 “법원에서 지체되고 있지만, 조만간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구 대표는 5G 단독모드(SA) 상용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현재 5G망은 LTE망과 혼용해 사용하는 비단독모드(NSA)로 구성됐다. LTE 없이 5G로만 이뤄진 5G SA는 다음달 경 상용화될 예정이다. 5G SA는 장비 교체 없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등을 통해 진행된다.

구 대표는 “5G SA는 7월 서비스 시작을 목표로 한다”며 “지금 준비는 잘 되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