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영국 싱가포르 등 3개국 승인 남아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SK하이닉스가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에 한 걸음 다가섰다. 주요국 심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브라질도 허가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브라질 국가경쟁규제기관(CADE)은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 사업 인수에 대해 ‘무조건부 승인’을 내렸다. CADE는 이번 계약이 시장 경쟁 원리를 해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SK하이닉스는 작년 10월 인텔의 옵테인 부문을 제외한 낸드 사업 전체를 양수한다고 발표했다. 계약 규모는 10조3100억원이다. 대상은 인텔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낸드 단품 및 웨이퍼 비즈니스 ▲중국 다롄 공장 등이다.

대형 거래인 만큼 주요국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미 한국 미국 유럽 대만에 이어 브라질까지 5개국이 안건을 통과시켰다. 중국 영국 싱가포르 등 3개국만 남았다.

관건은 미국과 무역분쟁 중인 중국이다. 중국은 최근 미국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의 일본 고쿠사이일렉트로닉스 인수를 불허했다. 과거 미국 퀄컴과 네덜란드 NXP 인수합병(M&A)도 반대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초 중국 다롄 정부와 업무협약(MOU)을 맺는 등 선제 대응에 나서고 있다. 인수 시 다롄 팹도 적극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에는 다롄에 ‘ACA하이닉스세미컨덕터’를 설립했다.

주요국 심사가 마무리되면 SK하이닉스는 연내 1차로 8조192억원을 지불한 뒤 사업을 이전받는다. 이후 2025년 3월 2조2912억원을 지급하고 인수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