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한국은행이 추진하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모의실험 플랫폼 구축사업’에 IT서비스 빅3가 정면대결을 펼칠 전망이다. 이번 사업 참여를 선언한 네이버, 카카오의 경쟁과 별도로 삼성SDS, LG CNS, SK C&C 등 빅3의 경쟁도 본격화되는 셈이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K C&C가 내부적으로 한국은행 CDBC 사업 참여 전제로 내부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LG CNS와 삼성SDS의 사업 참여가 유력한 상태에서 SK C&C의 참여가 사실상 공식화되면서 한국은행 CBDC 사업을 놓고 빅테크 기업과 IT서비스 대기업의 경쟁이 이번 사업의 주요 관전 포인트로 부상할 전망이다. 

삼성SDS, LG CNS, SK C&C 3사는 모두 대외 핵심 사업으로 금융 부문을 꼽고 있다. 금융권의 디지털 전환 움직임에 따라 3사는 클라우드,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IT신기술을 내재화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은행의 CBDC는 향후 금융권의 금융 프로세스에 획기적인 변화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3사는 기술 축적과 사례확보가 중요한 것이 사실이다. 때문에 3사는 이번 사업 수주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은행은 최근 CBDC 모의실험 연구 용역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안요청서 배포를 통해 전략 방향을 공개한 바 있다. 이번 모의실험은 2단계에 걸쳐 진행되며 1단계에 블록체인 분산원장 기반 CBDC 모의실험 환경을 조성하고 CBDC의 발행, 유통, 환수, 폐기 등 생애주기별 업무를 처리할 예정이다. 동시에 송금이나 대금결제 같은 서비스 기능도 실험한다.

2단계 모의실험에서는 CBDC의 확장기능 및 개인정보보호 강화기술 등 신기술 적용 가능성을 검토한다. 

한편 한국은행의 CBDC 모의실험 연구 용역 사업자 선정과 관련해 네이버, 카카오 등도 도전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자회사 라인플러스와 네이버파이낸셜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할 것으로 점쳐진다. 

카카오는 지난해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를 통해 한국은행 CBDC 사업 참여를 선언했다. 그라운드X는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개발한 바 있다. 이 클레이튼을 프라이빗 블록체인 버전으로 개발, 한은 CBDC를 위한 플랫폼으로 만들겠다는 게 그라운드X 측 계획이다.

IT서비스업계와 빅테크 업계가 전면적으로 경쟁에 뛰어들 경우 향후 디지털 화폐 기반 새로운 금융 인프라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놓고 경쟁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IT서비스업체들은 시스템 구축 및 금융 시스템 운영 테스트 시장에서의 경험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빅테크 업체들은 플랫폼을 바탕으로 현재 영위하고 있는 디지털 지급결제 생태계를 통해 언젠든지 시장에 뛰어들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