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업은행과 협업…1000억원 규모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SK하이닉스가 협력사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돕는다.

17일 SK하이닉스는 1000억원 규모 ‘ESG펀드’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환경과 사회 분야 개선 목적자금이 필요한 협력사들은 시중보다 낮은 이자로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다.

그동안 SK하이닉스는 시설투자나 운전자금이 필요한 1~3차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해 3000억 원 규모 ‘동반성장펀드’를 운영했다. 올해도 같은 수준의 금융지원을 지속한다. 특이한 점은 이중 약 1000억원을 협력사의 ESG 경영기반 확보를 지원한다는 부분이다.

오염물질처리 설비 구축 등 환경 분야 강화와 안전보건 및 근로 환경 개선 등 사회 분야 개선 목적의 자금이 필요한 1차 협력사는 ESG펀드를 이용할 수 있다. SK하이닉스는 기업은행과 펀드를 조성했고 지속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산업·농협·하나·우리은행과도 협약을 맺었다.

SK하이닉스는 ‘산업혁신운동’과 ‘그로잉 업 투게더’ 등 무상 컨설팅 프로그램도 강화할 방침이다. 올해는 환경 안전 분야 컨설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김성한 구매담당은 “반도체 공급망의 근간이 되는 협력사의 ESG 경영기반 조성에 SK하이닉스의 상생프로그램이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향후 1년간 ESG펀드 이용 추이를 분석한 후 규모 확대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