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조 간부 6명, 선제적 참여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디스플레이 노동조합이 파업에 들어간다. 일부 간부를 중심으로 스타트를 끊는다. 삼성디스플레이 사상 첫 쟁의다.

16일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쟁의대책위원회 소속 간부 6명을 중심으로 오는 21일 선제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작년 2월 한국노총 산하로 출범했다. 현재 조합원 수는 전체 직원의 약 10%인 2400여명이다. 노조는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6.8% 인상과 위험수당 체계 개선 등을 주장했다. 회사는 기본급 4.5% 이상 인상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사는 지난 2월부터 수차례 교섭을 이어왔으나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지난달 14일 고용노동부 중앙노동위원회는 삼성디스플레이 임금협상 관련 ‘조정 중지’ 결론을 냈다. 이로 인해 노조는 합법적인 쟁의권을 확보했다.

이달 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와 노조위원장 간 면담도 진행됐으나 진전은 없었다. 결국 노조는 쟁의행위를 추진하기로 했다.

노조 관계자는 “간부들이 선제적으로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를 시작으로 점차 쟁이 강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체 조합원 차원의 쟁의행위 계획은 미정이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최근 쟁의행위신고서를 제출했다. 조합원 중 파업에 참여할 수 없는 필수 유지 인력인 협정근로자 명단을 회사에서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SK매직,
  • 삼성전자·LG전자, 한국전자전 알록달록 전…
  • 삼성전자, 中企 판로 개척 지원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