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비트코인 결제를 중단한다고 했던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결정을 번복하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급상승하고 있다.

지난주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법정화폐화한다는 소식보다 머스크의 비트코인 결제 ‘조건부 재개’ 소식이 더 큰 효과를 불러온 모습이다.

14일 오전 11시 바이낸스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 같은 시간보다 9.16% 오른 3만 9126달러다.

앞서 머스크는 13일(현지시간) 청정에너지 채굴을 조건으로 비트코인 결제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채굴업자들이 합리적인 수준으로(50%) 청정에너지를 사용한다는 사실이 확인되면 테슬라는 비트코인 거래를 재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테슬라는 시장을 움직이지 않고도 비트코인이 매도할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비트코인 보유분 10%만 팔았다”고 덧붙였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SK매직,
  • 삼성전자·LG전자, 한국전자전 알록달록 전…
  • 삼성전자, 中企 판로 개척 지원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