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 개최…K-반도체 전략 구체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정부가 5월 발표한 ‘K-반도체 전략’ 후속조치를 구체화했다. 2022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나선다.

10일 정부는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를 개최했다.

‘K-반도체 대규모 예타사업 본격 추진방안’을 확정했다. 5개 예비타당성조사(예타) 사업을 구체화했다. 2개 사업은 2022년 3개 사업은 2023년 본격화한다.

내년 시작하는 사업은 ▲첨단 센서 ▲인공지능(AI) 기술역량 강화다.

K-센서 기술개발은 전주기 지원체계를 마련한다. 연구개발(R&D)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시제품 제작 및 실증은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한다. 올해 4분기 예타를 신청하고 본 예타는 2022년 예산에 반영한다. 2028년까지 완료 예정이다.

PIM(Processing in memory) AI 반도체 기술개발은 ▲설계 ▲차세대 메모리 ▲융합 신소자 ▲생태계 등 4대 분야 역량을 강화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부가 역할을 분담했다. 올해 4분기 예타 신청 내년 본 예타 예산 반영 계획이다.

K-반도체 벨트를 위한 소재·부품·장비 테스트베드와 첨단 패키칭 플랫폼 등 인프라조성 사업과 인력양성 사업은 2023년부터 진행한다. 인력양성은 사업 규모를 3500억원으로 당초보다 500억원 늘렸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K-반도체 전략의 성과를 국민과 기업이 실질적으로 체감하는 것은 정부가 얼마나 후속조치를 착실하게 이행하는지에 달려 있다”며 “세액공제 예산확보, 금융지원 제도개선 등 종합 반도체 강국 실현을 위한 후속 과제를 차질없이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