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계 최소 0.64㎛ 화소…0.7㎛ 제품 대비 모듈 높이 10% 낮춰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모듈 높이를 낮춘 이미지센서 신제품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아이소셀 JN1’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제품은 화소(픽셀) 크기를 0.64마이크로미터(㎛)로 줄인 것이 특징이다. 업계 최초다. 픽셀 면적은 0.7㎛ 제품 대비 16% 줄었다. 아이소셀 JN1은 5000만화소다. 1/2.76인치 옵티컬 포맷이다. 이미지센서 모듈 높이를 약 10% 낮출 수 있다.

삼성전자는 옵티컬 포맷 이미지센서 생태계 구축을 위해 제품 개발 단계부터 관련 업체와 협력했다. 1/2.8인치 이미지센서와 호환성을 확보했다.

다만 픽셀 및 이미지센서 크기 축소는 완제품 디자인은 유리하지만 화질 감소 우려가 있다. 간섭 확대와 받아들이는 빛 감소로 이어지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상쇄하기 위해 설계를 변경하고 ▲아이소셀2.0 ▲인터신HDR(High Dynamic Range, 고명암비) ▲더블 슈퍼 PD(Phase Detection) 등 기술을 적용했다.

아이소셀은 픽셀 간섭 현상과 빛 손실을 최소화한 삼성전자 독자 기술이다. 아이소셀 JN1은 아이소셀2.0 설계를 최적화 해 ‘아이소셀 플러스’ 대비 감도를 16% 개선했다. 인터신HDR은 터널 입구처럼 매우 밝고 어두운 부분이 동시에 있는 환경에서 이미지 데이터를 분석해 명암비를 최적화한다. 더블 슈퍼 PD는 자동초점(AF) 향상 역할이다. AF에 사용하는 픽셀을 2배 늘려 이전 제품 대비 60% 광량이 적어도 AF가 작동한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 장덕현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0.64㎛ 픽셀부터 1.4㎛까지 다양한 픽셀 크기의 이미지센서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미지센서 혁신을 계속해 모바일 제조사와 소비자들이 원하는 솔루션을 모두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SK매직,
  • 삼성전자·LG전자, 한국전자전 알록달록 전…
  • 삼성전자, 中企 판로 개척 지원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