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타임, 타 OS 개방…3분기 정식 업그레이드 예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애플이 세계계발자행사(WWDC)를 개최했다. 신제품은 등장하지 않았다. 새 운영체제(OS)를 발표했다. 신제품 출시에 앞서 생태계를 미리 준비하는 전략이다.

7일(현지시각) 애플은 WWDC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애플은 스마트폰 태블릿 PC 스마트시계 OS를 공개했다.

스마트폰OS 아이오에스(IOS)15의 특징은 영상통화 ‘페이스타임’ 개선이다. 영상통화 화면을 이용자가 조절할 수 있다. 사진으로 대체하거나 배경을 흐리게 처리할 수 있다. 영상통화 이용자간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는 ‘쉐어 플레이’를 제공한다. 애플 기기 이용자가 아니어도 페이스타임을 사용할 수 있다. 윈도OS에서도 돌아간다.

태블릿OS 아이패드OS15는 멀티태스킹을 강화했다. 위젯을 바탕화면에 배치할 수 있도록 했다. 2개 애플리케이션(앱)을 화면을 분할해 동시에 활용할 수 있다.

PC용 OS 몬테레이는 자체 중앙처리장치(CPU) M1 생태계 강화를 본격화했다. 다른 애플 OS와 연동을 원활히 했다. PC로 태블릿을 제어하거나 스마트폰 모니터로 PC를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시계용 워치OS8은 정신건강까지 챙길 수 있게 도와준다. ‘마음돌봄’ 앱을 추가했다. 또 중국 공략을 위해 태극권 등을 운동 인식에 더했다. 자는 동안 호흡 횟수를 기록하는 기능도 도입했다. 애플워치를 자동차 키로 이용하는 등 활용도를 향상했다.

애플은 새 OS를 순차 배포할 계획이다. 개발자용은 이날부터 일반 시범서비스는 7월 제공한다. 정식 업그레이드는 3분기 예정이다.

한편 애플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고도화했다. ‘아이클라우드플러스’를 발표했다. 보안을 개선했다. 인터넷 브라우저 ‘사파리’를 이용한 트래픽을 애플 서버에 보관한다. 임시 이메일 주소를 만들어 개인 주소를 숨길 수 있다. 아이클라우드플러스는 아이클라우드 가입자가 사용할 수 있다. 올 가을 서비스 계획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