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구글과 애플 등 국내 진출한 해외사업자들의 국내대리인 지정 의무 회피를 방지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이 발의됐다.

3일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구글 대리인법(개인정보보호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지난 2일 발의했다고 밝혔다. 해외사업자들 책임성 강화를 위해 대리인 제도를 페이퍼컴퍼니 설립을 통해 무력화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한다는 취지다.

개정안은 국내대리인 지정 시 ‘국내 법인이 있거나 임원의 구성이나 사업운영 등에 대하여 지배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법인이 있는 경우’ 해당 법인을 대리인으로 지정토록 하고 있다. 즉 해외사업자는 구글코리아·애플코리아·페이스북 코리아와 같은 회사를 대리인으로 지정해야 하며 위반 시 과태료를 부과한다.

김영식의원은 “국내 대리인 제도의 도입 취지는 구글코리아·페이스북코리아와 같은 해외사업자 한국 법인이 그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하고 마련됐다”며 “국내에 세금도 제대로 내지 않는 해외기업들이 최소한의 이용자 보호장치인 대리인 제도를 악용하여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내 대리인 제도는 글로벌 온라인 서비스 이용이 보편화 되면서 국외 사업자 이용자 보호 책무를 강화하기 위해 2018년 9월 마련됐다. 국내에 주소 또는 영업소가 없는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는 국내 대리인을 지정해야 한다. 그러나 주요 해외사업자 국내 대리인들은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운영하고 있었다.

김영식 의원실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와 개인정보보호위원회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구글·페이스북·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애플 등 9개사 국내 대리인은 동일한 주소를 사용하는 법인으로 나타났다. 법인 등기부를 확인한 결과 설립 형태와 설립 시기가 유사하고 법인설립 목적까지 국내 대리인 업무를 위해 설립됐다고 동일하게 적혀있었다.

김 의원은 “대리인 업무만을 위한 별도법인을 설립하면 국내법을 위반해도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갈 수 있다”며 “이를 막기 위해 구글코리아와 같은 국내 법인이 대리인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의무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