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카막네트워크, 클레이튼과의 연계 노린다…오지스와 협업

2021.06.02 15:23:10 / 박현영 hyun@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이더리움 확장성 솔루션 토카막 네트워크가 블록체인 기술 기업 오지스의 탈중앙화 거래소(DEX) ‘클레이스왑’에 합류한다고 2일 밝혔다.

토카막 네트워크는 오지스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오지스의, 파트너로서 오지스의 ‘오르빗 브릿지’에 기술 자문을 지원한다. 오르빗 브릿지는 서로 다른 블록체인 간 토큰 교환을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클레이스왑에서도 토카막 네트워크를 지원한다. 클레이스왑은 오지스가 개발한 자동화 마켓 메이커(Automated Market Maker, AMM), 즉 탈중앙화 거래소다. 자동화 마켓 메이커란 서로 다른 두 가상자산을 자동으로 교환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말한다. 클레이스왑에서의 거래는 클레이튼 블록체인의 스마트컨트랙트로 이뤄진다.

이번 지원으로 클레이스왑에선 토카막 네트워크의 가상자산 톤(TON)과 클레이튼의 가상자산 클레이(KLAY)를 중간 과정 없이 교환할 수 있게 된다. 교환을 위해 가상자산을 공급한 ‘유동성 공급자’는 수수료를 받을 수 있다.

또한 토카막 네트워크는 오르빗 브릿지를 적극 활용, 토카막 네트워크의 생태계를 여러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카카오의 퍼블릭 블록체인인 클레이튼을 비롯해 바이낸스 스마트체인, 후오비 에코 체인 등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생태계가 빠르게 성장하는 블록체인으로 진출한다는 취지다.

정순형 토카막 네트워크 창립자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톤을 다른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활용할 가능성이 열렸다”며 “국내에서 가장 주목받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가운데 하나인 클레이튼의 생태계를 토카막 네트워크로 연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