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10개 기관·기업과 서버용 AI 반도체 상호협력…임혜숙 장관 참석

2021.06.01 17:33:03 / 왕진화 wjh9080@ddaily.co.kr

왼쪽부터 광주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 임차식 단장, KT 이미희 상무, SK텔레콤 류수정 담당임원, 네이버 클라우드 임태건 상무, 퓨리오사AI 백준호 대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임혜숙 장관, NHN 정우진 대표, 리벨리온 박성현 대표,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강성 부사장, 더존비즈온 송호철 대표, ETRI 박종현 부원장

[디지털데일리 왕진화기자] NHN(대표 정우진)이 서버용 인공지능(AI) 반도체 수요기업·공급기업 간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를 비롯해 NHN, SKT,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퓨리오사AI, 리벨리온, KT, 네이버 클라우드, 더존비즈온,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등 10여개 기관·기업들이 참여한 가운데 NHN 사옥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도 참석했다.

AI 반도체는 학습·추론 등 인공지능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대규모 연산을 높은 성능, 높은 전력효율로 실행하는 시스템반도체다. 이곳들은 모두 외산 AI 반도체가 아닌 국산 AI 반도체를 개발 및 활성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함께 했다.

참여 기업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내 국산 반도체 실증·적용 적극 검토 ▲수요 맞춤형 반도체 개발 협력 ▲광주 AI 집적단지 내 반도체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수요연계형 AI 반도체 실증 지원사업 등을 통해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 생태계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NHN은 SKT, 인공지능산업융합 사업단(AICA)과 함께 NHN컨소시엄을 구축하고, 올해부터 SK텔레콤에서 개발한 AI 반도체(사피온)에 대한 기술 실증 지원을 수행한다. 이 사업은 정부 지원을 받아 앞으로 2년간 운영될 방침이다.

김동훈 NHN 클라우드사업그룹 전무는 "NHN이 "AI 반도체 실증지원사업에 참여하게 돼 기쁘게 생각하고, 자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AI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NHN은 국산 AI 가속기가 '제2의 D램'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국내 제조사들과 협업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왕진화 기자>wjh9080@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