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주선 대표, 임직원에 이메일 발송…L8-2라인 유지

- 삼성전자, 중국·대만 제조사와의 협상력 상승 기대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내년에도 액정표시장치(LCD)를 생산한다. 기존 계획보다 기간이 2년 늘었다. 삼성전자 TV 패널 수요 대응과 중국 LCD 업계 견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의도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 최주선 대표는 최근 LCD 생산연장 관련 내용을 담은 이메일을 임직원에 배포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회사 이익을 우선으로 고려하고 시장 상황 등을 반영해 내년까지 LCD 생산을 지속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삼성디스플레이는 LCD 사업을 올해부터 중단할 계획이었다. 중국 디스플레이 업계의 저가 물량 공세로 수익성이 악화하면서 수년간 적자에 시달린 탓이다. 중국 쑤저우 LCD 공장 매각도 같은 맥락이다.

다만 코로나19가 변수로 작용했다. 비대면 생활 일상화로 TV 노트북 등 판매량이 늘었다. LCD 수요 증가로 가격이 전년동기대비 약 2배 올랐다. 삼성전자는 삼성디스플레이에 ‘SOS’를 보냈다. 삼성전자는 중국 BOE·대만 AUO 등을 LCD 조달처로 확보했지만 원가부담 상승이 불가피했다.

삼성전자는 삼성디스플레이 존재로 중국 대만 등 디스플레이 제조사와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게 됐다.

삼성디스플레이가 LCD 생산 시점을 조정한 만큼 충남 아산캠퍼스 L8-2라인은 당분간 유지된다. 중소형 LCD를 제조하던 L7-2라인은 설비 매각 중이며 L8-1라인 일부는 퀀텀닷(QD)디스플레이 생산기지로 거듭나고 있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QD디스플레이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생산 수율 향상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QD디스플레이 기반 모니터 및 TV 시제품을 삼성전자 ▲소니 ▲TCL 등에 보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