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네이버 자회사 라인플러스(라인)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27일 라인은 소프트웨어 개발기업 누리플렉스와 CBDC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남미, 아프리카 지역의 CBDC 플랫폼 사업에 도전하겠다는 취지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라인 블록체인 기반 CBDC 플랫폼을 개발한다. 중남미 및 아프리카 지역의 각 국가 정책에 알맞은 플랫폼을 개발함으로써 CBDC에 관심이 있는 중앙은행에 제공하기 위함이다.

앞서 라인은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인 라인 블록체인을 개발한 바 있다. 누리플렉스는 대용량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전 세계 전력회사에 제공하는 기업으로, 라인의 블록체인 기술과 누리플렉스의 기술력이 결합할 경우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또한 누리플렉스는 카메룬 국가건강보험시스템의 핵심 기술파트너로 참여하는 등 국가 프로젝트에서 성과를 낸 바 있어, CBDC 플랫폼 개발에서도 노하우를 발휘할 것이란 게 라인 측 설명이다.

이홍규 라인의 블록체인 랩 리드는 “라인은 이미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블록체인 월렛과 다양한 서비스들을 개발했다”며 “누리플렉스의 중남미 및 아프리카 비즈니스 경험과 라인의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해 해당 지역에 CBDC를 통한 금융 혁신을 일으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엘리자베스 박 누리플렉스 CEO는 “누리플렉스 그룹은 중남미 및 아프리카 지역의 국가 전력망 산업에서 성공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냈으며,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결제 서비스를 위해 여러 파트너들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누리플렉스의 중남미 및 아프리카 지역 사업개발 경험과 라인의 블록체인 기술이 결합하면 CBDC 사업 기회를 성공시키는 데 큰 이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라인은 해외뿐 아니라 국내 CBDC 사업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앞서 한국은행은 지난 25일 ‘CBDC 모의실험 연구’를 위한 용역사업자를 공모했다.

라인은 네이버파이낸셜과 손잡고 한은 CBDC 사업에 도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라인 외에도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 LG CNS 등 블록체인 기술기업도 참여하는 만큼 각축전이 예상된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LG디스플레이, “새로운 OLED 디자인 찾아…
  • SK매직,
  • 삼성전자·LG전자, 한국전자전 알록달록 전…
  • 삼성전자, 中企 판로 개척 지원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