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S 전용 전극 공정 문제 화재 우려…4000억원 손실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전기자동차(EV) 배터리에 이어 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 리콜에 나섰다. 이번에도 중국 공장이 문제다.

LG에너지솔루션(대표 김종현)은 2017년 4월부터 2018년 9월까지 ESS 배터리 전용 생산라인에서 만든 ESS 배터리를 리콜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내외 공급한 ESS 배터리를 교체한다. 중국에서 생산한 ESS 전용 전극에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화재 가능성을 제기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리콜 비용을 4000억원으로 추산했다. LG에너지솔루션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조2540억원과 3410억원이다.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대표는 “안전과 품질을 모든 의사결정의 최우선 기준으로 삼을 것”이라며 “품질 혁신 활동을 통해 어떠한 위험에도 견딜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배터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
  • 삼성전자, ‘더프레임’ 연간 판매량 100만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