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합작사 설립 후 진행…세부사항 조율 단계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인도네시아에 진출한다. 양사는 합작사(JV)를 설립하고 배터리 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다.

24일(현지시각) 영국 로이터 등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에 배터리 생산라인 구축을 추진 중이다. 12억달러(약 1조3000억원)을 투입해 10기가와트시(GWh) 공장을 지을 것으로 추정된다.

LG화학·LG상사·포스코·중국 화유홀딩 등이 포함된 LG에너지솔루션 컨소시엄은 인도네시아 4개 공기업이 만든 배터리 합작사 IBI와 업무협력 합의각서(HOA: Heads of Agreement)를 지난달 말 체결했다. 업계에서는 현지공장 착공이 임박한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바흐릴 라하달리아 인도네시아 투자부 장관이 “한국의 LG가 배터리 공장을 곧 착공한다. 생산물량은 현대차 전기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투자는 가시화됐다.

다만 LG에너지솔루션이 준비 중인 생산라인은 현대차와 JV 형태로 세우는 것으로 파악됐다. 컨소시엄 관련 투자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할 전망이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LG에너지솔루션과 현대차는 인도네시아 정부과 세부사항을 조율 중”이라며 “조만간 구체적인 규모와 일정 등이 공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배터리 양극재 핵심재료인 니켈 코발트 망간 등의 생산국이다. LG에너지솔루션을 비롯한 CATL 테슬라 등 전기차 업계가 투자를 고려하는 이유다. 향후 LG에너지솔루션 컨소시엄은 배터리 공장은 물론 니켈 광산 채굴 등을 위한 시설도 마련할 계획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